JYP 걸그룹 식스틴 최종 멤버 `트와이스` 확정…소미 탈락 모모 합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JYP 걸그룹 식스틴 최종 멤버 `트와이스` 확정…소미 탈락 모모 합류
사진=엠넷 '식스틴' 방송 영상 캡처

식스틴의 최종 멤버 '트와이스(TWICE)'의 멤버 9인이 확정됐다.

7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엠넷 '식스틴' 최종회에서는 JYP 새 걸그룹 트와이스 최종 멤버를 가리는 파이널 라운드가 공개됐다. 이날 메이저, 마이너팀은 '다시 해줘'라는 같은 곡으로 경연을 치렀고, 모든 과정을 마친 후 눈물을 흘렸다.

이후 박진영은 노래, 춤 실력 뿐만 아니라 인성, 스타성 등 JYP 내 전통을 고려해 최종 멤버를 뽑았다고 밝혔다.

박진영은 먼저 나연, 정연, 다현, 미나, 사나, 채영, 지효 등 7명의 멤버를 확정한 이후 추가로 시청자들의 지지를 받은 쯔위와 마지막으로 모모를 뽑았다.

이 멤버들은 "연습한 결과가 헛되지 않았다는 걸 깨달았다. 초심 잃지 않고 열심히 하겠다"고 소감을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반면 나띠, 소미, 민영은 탈락의 고배를 마셨다. 탈락자들에게 박진영은 "더 노력하면 좋은 가수가 될 거라 확신한다"고 용기를 줬다.

한편 선발된 걸그룹 '트와이스' 멤버 9명은 향후 JYP의 트레이닝을 거쳐 올해 하반기 데뷔하게 된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