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가격에 이런 차가 어디 있느냐” 쌍용차의 자신감

쌍용차, 20만대 판매 기대… 라인전환 배치 등 생산 박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 가격에 이런 차가 어디 있느냐” 쌍용차의 자신감

최종식 쌍용자동차 사장(사진)이 티볼리의 선전을 바탕으로 내년에 쌍용차의 흑자 전환을 달성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최 사장은 지난 6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티볼리 디젤모델 출시행사에서 "쌍용차는 16만~17만대 이상을 해야 손익 면에서 턴어라운드(실적개선)로 갈 수 있다고 보기 때문에 그것을 내년 사업계획 목표로 할 것이다. 내년에 흑자 전환하는 것이 희망 사항"이라고 말했다.

그는 "내년에 17만~18만대 이상을 팔 것"이라면서 "20만대 이상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올해 판매량은 14만~15만대 수준으로 전망했다.

최 사장은 이어 "국내 시장은 한정돼 있어 수출 시장이 굉장히 중요하다"면서 "국내에서 10만대를, 수출 시장에서 7만∼8만대에서 10만대까지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가솔린 모델에 이어 나온 티볼리 디젤 모델에 대해서는 강화된 배출가스 기준(유로 6)을 만족하는 디젤 SUV이면서도 최저 가격이 2050만원으로 싸다면서 "이런 차가 있느냐"고 자신했다. 올 상반기 2만7000대가 팔린 티볼리의 내년 판매 대수는 10만대 수준으로 예상했다.

한편 쌍용차는 티볼리의 물량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라인 전환배치 등으로 생산을 확대하는 방안을 노동조합과 논의하고 있다. 최 사장은 "확실한 것은 수요가 있으니 생산해야 한다는 것"이라면서 "작업 조건이 바뀌는 것이라 노조와의 협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노재웅기자 ripbird@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