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 클라우드 사업 발주 `활발`

입찰업체들 기술력 옥석 가려야
'무늬만 클라우드' 구분할 선별기준·인증 마련 시급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공공정보화 부문에서 클라우드 관련 사업 발주가 이어지고 있으나, 입찰 업체들에 대한 기술력 검증이 쉽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정부가 클라우드 산업 활성화를 위해 공공부문 사업 발주를 활발하게 진행하는 틈을 타, 관련 사업부를 급조한 업체들이 사업을 수주해 가는 경우가 적지 않다는 게 업계의 주장이다.

클라우드법 제정이 국내 클라우드 산업 발전을 목표로 하는 만큼 관련 기술력 가진 국내 기업을 검증하고 선별하는 기준을 시급히 마련 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지난 3월 클라우드산업 발전법 통과 이후 정부의 클라우드 관련 사업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 클라우드법 통과 이전 클라우드 관련 공공정보화 사업은 한 달에 2~3건 수준이었으나, 지난 5월 10건, 이달에도 11건이 발주됐다. 관련 사업은 클라우드 컴퓨팅 업무환경 전략부터 차세대 클라우드 실증, 클라우드 접속 단말 플랫폼 등 컨설팅부터 실제 시스템 구현과 관련된 다양한 영역에서 진행되고 있다. SW업계는 3분기 공공정보화 사업 비수기에 클라우드 관련 사업이 지속적으로 발주되는 것에 긍정적인 입장이다.

SW 업계 한 관계자는 "대부분 공공정보화 사업은 1·2분기에 몰려 있는데 클라우드법과 맞물려 3분기 이후에도 관련 사업이 계속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비수기 사업을 확보하려는 업체들 간 경쟁이 치열하다"고 말했다.

SW업계는 클라우드 관련 사업이 증가하는 것은 환영하나, 실제 입찰에서 클라우드 기술력을 가진 업체들을 구분할 수 있는 기준이 모호하다고 지적하고 있다. 특히, 사업 수주에 급급해 클라우드 관련 기술력이 없음에도 입찰하는 SW업체들을 제한할 수 있는 장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최근 공공정보와 클라우드 사업 입찰에 참여한 한 클라우드 업계 관계자는 "클라우드 기술이 전혀 없음에도 불구하고 관련 입찰에 참여하는 업체들이 대부분"이라며 "클라우드법 취지에 맞게 클라우드 기술력을 가진 업체와 무늬만 클라우드 업체를 구분해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도 이같은 상황을 알고 있지만 딱히 대응방안이 없는 상황이다. 클라우드 기술력을 검증할 수 있는 제도가 없어, 입찰업체 선정은 전적으로 해당 사업 심사위원의 영향력이 절대적이다. 이에 SW업계는 각 업체의 클라우드 기술력을 구분할 수 있는 공신력 있는 기준이나 인증을 통해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형근기자 bass007@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