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정보자원 통합사업

2차 298억 규모 분리발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통합전산센터(센터장 김우한)는 각 부처의 정보자원에 대한 공동이용 및 효율적인 관리를 위해 '2015년도 제2차 정보자원 통합사업'을 조달청에 발주했다고 28일 밝혔다.

정부통합전산센터에 따르면 올해 정보자원 통합사업(공동구매) 규모는 총 952억원이고, 이번 제2차 사업은 298억원 규모로 28개 부처 97개 업무시스템을 신규 구축하거나 내용연수가 경과한 전산장비(서버, 스토리지, 네트워크 등)를 교체하는 사업이다. 이번 제2차 정보자원 통합사업은 HW분야 2개, SW분야 11개로 분리발주된다. 오는 30일 정부통합전산센터에서 사업설명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에는 빅데이터분석과 신설에 따른 범정부 분석·활용 가능한 빅데이터 분석 솔루션과 WEB·SNS 실시간 수집 및 시각화 도구 구축 등이 포함된 사업이다. 또 총 97개 업무 중 46개 업무를 클라우드로 전환해 총 418개 전자정부 업무의 클라우드 서비스 전환이 완료되며, 오는 2017년까지 목표(740개) 달성을 추진하고 있다.

김우한 센터장은 "범정부 차원의 분석 협업·지원을 통해 빅데이터 활용을 활성화해 빅데이터 기반의 공공 서비스 개선과 정책 개발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심화영기자 dorothy@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