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비영리민간단체 실태점검…개인정보관리 사각지대 없앤다

이달 자율점검 후 현장 확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열악하고 허술한 시스템으로 개인정보 관리 사각지대였던 민간 비영리단체에 대한 개인정보 실태점검이 이뤄진다. 행정자치부는 개인정보를 다량으로 수집, 이용하고 있으나 관리가 취약해 유출 사고 등이 발생하고 있는 전국 1600여개 주요 비영리민간단체에 대한 개인정보 관리 실태점검을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실제로 민간 비영리단체에서는 홈페이지가 해킹을 당해 회원 개인정보가 유출되거나 허술한 관리로 온라인에 회원 정보를 누출하는 사례가 있었다. 법적 근거 없이 관행적으로 개인정보를 과도하게 수집하기도 했다. 이에 행자부는 각 중앙행정기관에 등록된 1500여개 비영리민간단체 및 분야별 직능단체 140여개를 대상으로 개인정보관리 실태 집중점검을 실시한다. 먼저 비영리민간단체가 등록된 33개 중앙행정기관과 합동으로 6월 중 사전 자율점검을 실시하게 된다. 자율점검은 △자율점검표 및 지침(가이드라인) 배부 △소관부처 주관 비영리민간단체의 자율점검 실시 △위반사항 즉시개선 및 단체별 개선계획수립 △해당 부처의 점검결과 취합 및 개선 독려 등 절차로 진행된다.

자율점검 실시 후 7월 중에는 온라인 점검과 현장 확인점검을 집중 실시하게 된다. 행자부는 이번 현장점검을 통해 △업무 목적에 따른 최소한의 개인정보 공유 △법령 근거 없는 주민번호 수집 △개인정보의 파기기간 설정여부 및 기간 내 파기 △접근권한 관리 및 암호화 설정 등 안전조치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살펴볼 계획이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