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5월까지 13만명 신규 채용"

취임 100일 맞은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
범 중소기업계 차원 추진
내수활성화 공감대 형성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5월까지 13만명 신규 채용"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이 9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열린 취임 100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향후 중소기업중앙회의 중점 추진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 제공

"청년실업문제 해소를 위해 14개 중소기업단체 협의회가 공동으로 범 중소기업 차원의 '청년 원플러스 채용운동'을 추진해 13만명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하겠습니다."

박성택 중소기업중앙회장은 9일 서울 여의도 63빌딩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향후 중소기업계의 중점 추진과제로 청년 일자리 창출 지원사업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특히 제조업 기반의 글로벌 청년 창업의 활성화를 통해 청년 일자리를 창출하는 동시에 개도국 사회발전에도 기여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계획이다.

이날로 취임 100일째를 맞은 박 회장은 청년 일자리 창출이 중소기업계의 최대 과제라고 재차 강조했다. 그는 "중소기업계가 지금 시점에서 국가와 사회를 위해 할 수 있는 최우선의 일이 청년 일자리 창출과 내수 살리기라 생각한다"며 "채용 여력이 있는 우량기업부터 채용 정보를 확보해 내년 5월까지 13만명 채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기중앙회는 이를 위해 청년 원플러스 채용운동에 참여하는 회원사 1만7000개사의 채용 정보를 이달 말까지 확보해 다음 달 중으로 총괄사이트를 열 계획이다. 아울러 14개 중소기업 단체가 매월 중소기업단체협의회를 열어 분기별로 전체 채용 실적을 점검해 나갈 방침이다.

박 회장은 범 중소기업계가 공동으로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1사 1인 이상을 신규 채용한다면 기존 중소기업계의 연 평균 채용인원 10만명에 더해 3만개의 추가 일자리를 창출하는 데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했다.

중기중앙회는 특히 제조기반 해외 청년창업 분야에 대한 지원에 집중할 계획이다. 박 회장은 "개도국 또는 초기 산업화 단계의 국가에서 내수 기반 제조업을 한다면 우리의 40~50년간의 경험을 바탕으로 지원할 수 있는 복안이 있지만 정작 젊은이들이 제조업에 대한 관심이 낮다"며 "적어도 1~2달 이내로 멘토링부터 시작해 제조업종 마다 해외 청년창업이 관심 높은 이들을 선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내수 활성화를 위한 중소기업의 역할도 강조했다. 박 회장은 "특히 부진했던 국내 소비가 겨우 기지개를 켜는 상황에서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확산으로 내수 경기에 큰 타격이 예상된다"며 "범 중소기업계 단위의 내수 살리기 추진단을 출범해 내수 살리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중기중앙회를 비롯한 벤처기업협회, 이노비즈협회 등 중소기업 단체장들이 직접 참여해 대국민호소문을 발표하는 등 내수 살리기를 위한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이 밖에 중소기업 적합업종 등 중소기업계가 당면한 현안에 대한 언급도 있었다. 박 회장은 "올해를 중소기업 중심의 경제 구조 추진으로 전환하기 위한 이론적 토대를 만드는 데 집중할 계획"이라며 "기존 중소기업 적합업종 제도를 중소기업 경쟁력 우위 업종으로 대체하는 방안도 강구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근일기자 ryury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