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유튜브’카카오TV 내달 나온다

다음카카오, 다시보기 외 일반인 동영상 업로드형 고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음카카오가 모바일 동영상 플랫폼 '카카오TV'를 다음 달 출시한다. 서비스 방식은 방송 사업자들이 제작한 콘텐츠 외에 일반인이 제작한 콘텐츠까지 아우르는 '한국형 유튜브' 모델이 우세한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다음카카오가 카카오TV 출시 준비에 한창인 가운데 다양한 방식으로 플랫폼 제작을 준비하고 있다.

카카오TV는 현재 CJ E&M과 같은 주요 동영상 콘텐츠 제작사를 만나며 양질의 콘텐츠 수급에 집중하고 있다. 이를 위해 카카오TV팀은 올해 초부터 방송 산업 이해도가 높은 경력 직원을 채용하는 등 조용히 서비스를 준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합병 전 다음커뮤니케이션에서 서비스했던 동영상 플랫폼 '다음 TV팟'과는 별도로 움직이기 때문에 초반 전문가가 부족했기 때문이다.

카카오TV는 기존 네이버TV캐스트나 다음TV팟이 주력했던 다시보기(VOD) 서비스 외에 모바일에서 쉽게 소비할 수 있는 짧은 동영상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유튜브처럼 일반인들도 동영상을 올리고 이를 공유할 수 있는 모델을 고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기존 다른 동영상 서비스들이 보여주고 있는 서비스와 차별화된 요소가 필요하다는 판단 아래 여러 방향을 저울질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CJ E&M에서 추진하고 있는 1인 콘텐츠 창작자(MCN) 서비스와도 유사하다"고 말했다.

다음카카오는 다음 달 카카오TV를 출시한 이후 마케팅에 집중할 전망이다.

지난 3월 말 출시한 콜택시 애플리케이션 '카카오택시'가 대대적인 마케팅 덕분에 성공적인 서비스로 안착하면서 신규 서비스에 대한 내부 기대감도 커지고 있다.

다음카카오 관계자는 "모바일에 최적화된 동영상 플랫폼 서비스를 위해 여러 콘텐츠 사업자들과 만나면서 준비 중"이라며 "예정대로라면 상반기 중 서비스를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