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빛으로 데이터 송수신 ‘조명 통신시대’오나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ETRI, 가시광무선통신 네트워킹기술 개발… 조명통신시대 기대
LED 조명에서 나오는 빛에 디지털 정보를 실어 송수신하면서 각기 다른 조명을 원격 제어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이 기술을 이용하면 주차장에 달린 LED 조명을 통해 실시간으로 주차 정보를 파악할 수 있고, 주차장에 설치된 CCTV 영상도 손쉽게 확인할 수 있다. LED 조명기술과 ICT 간 융합으로 '조명 통신시대'를 열 것으로 기대된다.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LED 빛을 통해 정보를 전달할 수 있는 '가시광무선통신(VLC) 네트워킹 기술'을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 기술은 LED 조명이 깜빡일 때 디지털 정보를 담아 전송하면 네트워크 송수신장치를 통해 정보를 받을 수 있는 원리다. LED 조명에서 나오는 빛이 초당 300만번 고속으로 깜빡거리는 것을 통신에 활용한 것이다. 현재 LED 통신을 위한 송수신 보드는 명함 크기 정도지만, 앞으로는 이보다 훨씬 작게 만들 수 있고, 스마트폰에도 탑재할 수 있을 것으로 ETRI는 내다보고 있다. 기존 조명 이용 통신기술은 전송속도가 250kbps로 매우 느려 영상 데이터를 송수신하는 게 어려웠다. 또 통신 전용 네트워크에는 조명 제어기능이 없었다.

이에 반해 이 기술을 적용해 기존 통신망에 네트워크 송수신장치를 달면 조명 밝기 조절과 무선통신 영상 전송, 각종 센서 측정, 사용전력 모니터링 등을 원격에서 할 수 있다. 동영상 수신화질도 DMB 수준인 초당 3Mbps급에 달한다. 인터넷처럼 대용량 정보를 고속 전달하고 조명제어도 가능해지는 셈이다. 대형마트, 주차장, 가로등, 공장, 체육관 등 통신이 어려운 곳에서도 LED 조명을 통해 정보를 수신할 수 있고, LAN뿐 아니라 와이파이 등 다양한 통신방식과 연계한 송수신도 가능하다.

현재 관련 기술은 LED 조명 관련 기업에 이전됐으며, 통신사업자 등에도 이전할 계획이다.

강태규 ETRI LED통신연구실장은 "이 기술은 조명이 있는 지하공간에서 길을 찾거나 정보를 얻을 때 유용하고, 로봇 등에 수신장치를 달면 위치파악과 방위정보도 파악할 수 있다"면서 "가정에서는 LED 조명을 이용해 TV와 컴퓨터, 스마트폰 등 각종 전자기기를 제어하고 자유롭게 통신하는 데도 활용될 전망"이라고 말했다.

'사회격차를 줄일 10대 미래기술'과 지난해 'ETRI 10대 대표성과'로 선정된 이 기술은 미래부의 '쌍방향 정보 교환기반 인텔리전트 복합공간용 IT조명 시스템 기술개발'의 결과물이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