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D 치명적 약점 ‘더위’… 데이터 다 날릴수도

무전원 상태로 35℃ 방치땐 6개월만에 상실 … 기업용 제품 유지기간 더 짧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SSD 치명적 약점 ‘더위’… 데이터 다 날릴수도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가 따뜻하거나 더운 날씨에 무전원 상태로 방치할 경우 제품 신뢰도가 급격히 떨어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적정온도(25℃)에서 5℃씩 높아질 때마다 SSD의 데이터의 저장기간이 절반으로 줄어 대규모 데이터를 취급하는 엔터프라이즈(기업용) SSD 제품의 경우 주의가 필요하다.

12일 국제 반도체공학 표준 협의기구(JEDEC)에 따르면 기온은 SSD의 데이터 잔존율(Data Retention)에 치명적인 악영향을 미친다. 최근 인텔의 SSD 제품을 실험한 JEDEC는 전원이 들어오지 않은 상태에서 SSD가 일정 온도에서 성능이 성능과 수명, 신뢰성 등이 급격히 떨어진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번 연구에 따르면 전원 공급이 끊긴 상태로 일반 소비자용 SSD는 25℃에서 2년, 30℃에서 1년, 35℃에서는 6개월 정도 데이터를 보존할 수 있다. 곧바로 데이터가 손실된다고 장담할 수는 없지만 제품 신뢰성이 급격히 낮아진다는 의미다.

반면 기업용 SSD의 경우 일반 소비자용 SSD와 달리 데이터 유지 기간이 더 짧다. JEDEC에 따르면 기업용 SSD를 무전원상태로 30℃에서 보관할 경우 데이터 유지 기간은 단 10주에 불과하고 35℃에서는 5주로 줄어든다. 기업용 SSD의 경우 사용하지 않는 저장장비에 대해서도 주기적으로 전원을 공급해야 하며 실내 온도 또한 일정한 수준으로 유지해야만 데이터를 장기간 보존할 수 있다는 얘기다.

여름철의 경우 SSD 관리에 더 주의해야 한다. 실험에 따르면 소비자용 SSD가 실내 온도 55℃에서 SSD 제품을 보관할 경우 2주일 뒤부터 데이터 손실이 발생한다. 직사광선에 노출된 공간이나 차량, 냉방이 되지 않는 실내 등에 SSD 제품을 보관할 경우 단기간에 데이터가 모두 사라질 수도 있다.

JEDEC이 실시한 이번 실험에서 사용된 데이터는 인텔의 고성능 SSD 제품에서 산출한 정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통상 멀티레벨셀(MLC) 방식을 적용한 인텔의 SSD 제품이 타사 제품에 비해 내구성과 데이터 저장 기간 측면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점을 감안할 때 전원, 온도 등의 변수가 기존 SSD 제품이 미치는 영향은 상대적으로 더 클 것으로 보인다.

특히 많은 수의 SSD가 밀집해있는 데이터센터나 기업의 경우 적절한 관리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대형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반도체 업계의 한 관계자는 "사용하지 않는 상태로 1년 이상 보관하고 있던 SSD의 데이터가 100% 손실된 사례도 있다"며 "아직은 업계에 기업용 SSD가 보급되지 오래되지 않았기 때문에 사고 사례가 드물었지만 SSD 특성상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가 설명했다.

황민규기자 hmg815@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