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 산업 심장` 춘천에 들어선다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
관광·헬스케어·바이오 중심
산업 개발·창업 활성화 추진
박 대통령 "IT·서비스업 등 기업혁신 생태계 조성" 당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빅데이터 산업 심장` 춘천에 들어선다
11일 미래창조과학부와 네이버, 강원도는 춘천시 강원대학교에서 국내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조성을 주도할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 출범식을 가졌다. 박근혜 대통령이 센터 직원으로부터 일반 대중의 아이디어나 의견을 모아 제품을 제작한 후 수익을 참여자와 공유하는 '크라우드 소싱'(Crowd Sourcing) 방식의 지역 특화산업 육성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 연합뉴스


국내 빅데이터 산업 육성과 데이터 중심 창업 생태계 거점 역할을 맡을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가 강원도 춘천에 둥지를 틀었다. 센터 운영을 맡은 국내 최대 인터넷 업체인 네이버는 보유한 빅데이터 기술을 관광, 헬스케어, 바이오 등 지역 특화 기업에 전수하고, 관련 창업을 전폭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11일 미래창조과학부와 네이버, 강원도는 춘천시 강원대학교에서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최문순 강원도지사, 김상헌 네이버 대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강원지역 정치·기업인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원창조경제혁신센터'(이하 강원센터) 출범식을 가졌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출범식에서 "강원센터가 정보기술(IT), 서비스업, 제조업, 중공업, 농업 등 다양한 산업분야에서 빅데이터 기반 창업과 기업혁신 생태계 조성에 중추적인 역할을 해달라"고 말했다.

이날 출범한 강원센터는 전국 17개 창조경제혁신센터 가운데 열 번째로 문을 열었다. 센터는 '빅데이터 경제의 미래'를 선도하겠다는 비전을 제시했다. 특히 강원도가 보유한 관광·헬스케어·농업 분야의 데이터를 활용해 빅데이터 산업 개발과 데이터를 중심으로 창업 활성화를 이끌겠다는 방침이다. △빅데이터 산업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 △빅데이터 기반 창업 지원 △크라우드소싱 플랫폼 구축·운영 △강원지역 전략산업 재도약 지원 등을 중점 추진 과제로 꼽았다.

이를 위해 센터를 운영하는 네이버가 빅데이터 기술 지원을 뒷받침할 계획이다. 네이버는 검색 시스템을 운영하며 쌓아온 빅데이터 기술을 전수하고, 빅데이터 창업과 맞춤형 사업을 지원키로 했다. 또 빅데이터 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해 네이버뿐 아니라 경북·광주·경남 창조경제혁신센터와 KT, 롯데정보통신 등 53개 기관과 기업이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협력키로 했다. 이 밖에도 빅데이터 산업 촉진과 지역 내 우수 벤처, 중소 상공인 육성 지원을 위해 네이버와 강원도가 공동으로 1050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키로 했다.

미래부 관계자는 "센터가 대·중소기업, 벤처, 대학, 연구기관, 지원기관의 협력 구심점 역할을 맡아, 강원도가 대한민국 데이터 경제의 심장부가 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발굴하는 데 앞장서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