녹십자엠에스, BBB와 모바일 진단기기 독점계약 체결...혈당측정기 시장 공략 박차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녹십자의 진단분야 자회사 녹십자 엠에스가 혈당측정기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녹십자엠에스(대표 길원섭)는 모바일 헬스케어 진단기기를 개발 중인 스타트업 BBB(대표 최재규)와 국내 독점 판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미국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중국 등에 기반을 둔 BBB는 안드로이드 기반의 병원용 모바일 진단기기를 개발 중이다. 녹십자엠에스는 BBB로부터 올 4분기까지 기기를 공급받아 병원용 혈당측정기기로 내년 초 국내 시장에 내놓을 계획이다. 이 기기는 기존 진단 의료기기 검사 결과 데이터를 저장·전송하는 기능이 있어 병원의 환자 관리프로그램과 쉽게 연동할 수 있다.

녹십자엠에스는 지난달 31일 모회사인 녹십자와 함께 혈당측정기 전문기업 세라젬메디시스(현 녹십자메디스)의 지분 51%를 확보해 혈당측정기 사업에 본격적으로 진출했다. 회사 측은 인구 고령화로 인해 당뇨 환자가 증가하고 있고, 스마트폰 및 웨어러블 기기를 통해 개인의 혈당 관리가 편리해지면서 앞으로 관련시장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길원섭 녹십자엠에스 대표는 "녹십자메디스가 보유한 바이오 센서 기술력과 BBB의 IT 기술이 더해지면서 혈당측정기 사업 분야 시너지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남도영기자 namdo0@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