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유병재 "절친 형 여친, 외도 장면 목격했지만 형에게 알리지 않았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런닝맨 유병재 "절친 형 여친, 외도 장면 목격했지만 형에게 알리지 않았다"
사진=SBS 런닝맨 방송 영상 캡처

방송작가 출신 방송인 유병재가 절친한 형과 여자친구에 대한 실제 경험을 이야기했다.

유병재는 19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 출연해 "절친한 형과 그 형의 여자친구와 셋이 함께 동거한 집이었다"고 윤을 뗐다.

이날 방송은 장수원, 손호준, 홍종현, 유병재, 강균성이 출연한 '대세남의 그때 그곳' 특집.

추억의 장소로 이동하며 미션을 수행하던 중 유병재는 자신의 추억의 장소인 신월3동 아파트에 얽힌 스토리를 고백했다.

그는 "7,8년을 알고 지낸 절친한 형이 있는데 그 형의 여자친구 아파트였다"며 "셋이 함께 살던 중 형 여자친구분의 외도 사실을 알게 됐는데, 숙식을 계속 제공 받기 위해 두달 정도를 모른척 하고 있었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날 유병재는 당구 30 수준의 초짜 실력으로 당구의 신으로 등극하는 등 게임에서도 재미를 주며 '런닝맨'의 완소남으로 등극했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