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신수지, 유승옥 뺨치는 볼륨몸매…"외조부 테너셨다"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복면가왕` 신수지, 유승옥 뺨치는 볼륨몸매…"외조부 테너셨다"
사진=mbc 복면가왕 방송 영상 캡처

'원조 리듬요정' 신수지가 반전 노래 실력과 뛰어난 몸매로 시청자들의 눈을 사로잡았다.

19일 오후 4시 50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신수지가 '입 돌아간 체리'라는 닉네임으로 출연해 심수봉의 곡 '비나리'를 열창했다.

이날 '입 돌아간 체리'는 김동률의 '다시 사랑한다 말할까'를 부른 가려진 거미줄 사이로에게 패했다.

'입 돌아간 체리'는 등장부터 남자 방청객들을 술렁이게 했다. 뛰어난 몸매 때문에 연예인 심사단에서는 "유승옥씨 같다"는 추측도 나왔다.

결국 탈락자로 가면을 벗은 신수지는 "노래는 배운 적이 없지만, 외가 쪽이 음악을 하는 집안이라 어려서부터 음악을 많이 들었다"고 말했다.

또한 "외할아버지가 테너셨고, 큰 기타공장을 운영하셨다"고 본인의 운동 DNA 뿐 아니라 음악 DNA까지 타고난 집안 내력임을 전했다.

한편 '복면가왕'은 나이, 신분, 직종을 숨긴 스타들이 목소리만으로 실력을 뽐내는 음악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지난 1차 경연에서 '황금락카 두 통썼네'가 우승을 차지했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