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사하고픈 기업 `삼성3위`… 그럼 1위는?

현대자동차그룹 27%로 1위에… LG그룹·SK그룹 뒤이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취업준비생들은 '현대자동차그룹'을 가장 입사하고 싶은 기업으로 꼽았다. 주요대기업들이 올해 신규채용을 줄이겠는 계획을 내놓고 있어 경쟁은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2015년 상반기 대기업 공채를 준비 중인 남녀 취업준비생 730명을 대상으로'목표로하는 기업'(*복수응답)에 대해 조사한 결과 현대자동차그룹이 전체 응답률 27%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LG그룹(18.2%), 삼성그룹(17.9%), SK그룹(13.3%), CJ그룹(5.6%), 이랜드그룹(4.0%), 한샘(2.1%) 등 순으로 상위 10위에 올랐다. 또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많이 지원하는 직무'로는 '인사·총무·회계 등의 경영지원 직무'가 응답률 19.9%로 가장 높게 조사됐다. 다음으로 △연구개발/R&D(17.9%) △마케팅(15.1%) △국내외영업(16.7%) △생산기술/관리(13.6%) △영업관리(7.0%) 순으로 상위 10위에 올랐다.

올해 3월 상반기 대기업 공채를 준비하는 '취업준비생 스펙'은 '학점'의 경우 4.5만점에 평균 3.73점으로 집계됐다. 토익은 평균 845점이었으며, 영어말하기 점수를 보유한 구직자는 전체 81.1%로 나타났다. 변지성 잡코리아 커뮤니케이션팀장은 "올해 주요 대기업의 채용인력수가 상당수 줄 것으로 전망되면서 취업준비생들의 어려움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여진다"면서 "채용문이 좁아질수록 이를 뚫기 위해 취업준비생들의 스펙은 나날이 높아만 가고 있다"고 말했다.

박지성기자 jspark@dt.co.kr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