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3사 `원스토어` 5월 출범

개발자 불편 해소 기대… 다운로드수·거래액 등 파악도 쉬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이동통신3사 애플리케이션(앱)마켓 인프라를 통합한 '원스토어'가 오는 5월 출범한다.

KT, SK플래닛, LG유플러스는 올레마켓, T스토어, U+스토어 인프라를 하나로 묶는 '원스토어 프로젝트'를 본격 가동, 20일 판교에 위치한 SK플래닛 수펙스홀에서 150여개 개발사를 초청해 설명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앱 개발자와 통신사 관계자 총 350여 명이 참석한 설명회에서는 '원스토어 프로젝트'의 취지와 비전, 통합개발자센터의 주요 역할 소개 등이 이어졌다.

3사는 내달 원스토어 프로젝트 실행을 위한 통합개발자센터를 출범시킬 예정이다. 이들은 2년여간 논의를 거쳐 지난해 말 이미 결제시스템 통합을 완료했다.

이를 통해 개발자들은 기존에 마켓별로 앱을 각각 등록해야 했던 불편함을 벗어나 한 번에 3사 마켓에 동시에 배포할 수 있게 됐다.

개발 비용과 시간을 줄이고 다운로드 수, 거래액 등 각종 통계도 한 눈에 파악 가능하다. 이용자는 마켓 콘텐츠의 평점과 후기가 통합돼 보다 신뢰도 높은 앱 정보를 제공받게 된다.

또 유료앱 결제시 가입 통신사의 다양한 결제수단을 사용할 수 있고, 번호이동 시에도 앱 구매 내역은 유지된다.

3사 인프라 통합으로 이통사 앱마켓 실이용자 수는 월 17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 따르면, T스토어는 전체 가입자가 2100만명, 한 번 이상 앱을 내려받는 실 이용자는 월 1100만명 수준이다. KT 올레마켓은 전체 가입자 900만 명에 실 이용자가 월 450만 명이며, U+스토어는 구체적 숫자를 밝히지 않았지만 150만명 수준으로 추정된다.

정윤희기자 yuni@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