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디지털타임스
  • 네이버 뉴스스텐드 구독
  • 채널 구독
  • 지면보기서비스

ICT 녹아든 보안인증 `눈길`

지문인식부터… SMS 암호화… NFC까지
금감원, 핀테크 기술진단 포럼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융감독원이 주도하는 핀테크 기술진단 포럼이 새로운 보안인증 방식을 모색하고 있다. 특히 공인인증서 의무화 폐지로 새로운 인증채널에 대한 금융사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는 평가다.

금융감독원은 18일 본원 2층 대강당에서 금융회사 및 전문가 그룹이 참여하는 '제2차 핀테크 기술진단 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참석한 7개의 핀테크 업체들은 생체인식, 근거리무선통신(NFC) 등을 활용한 다양한 보안인증 기술을 금융사에 소개했다.

핀테크 업체인 쿠노소프트는 사용자가 카드 승인 전에 거래 내역을 확인하고 검증할 수 있는 솔루션을 선보였다. 이 솔루션은 암호화된 거래 내역을 사용자 고유의 인증정보와 결합한 후 전자서명거래를 대체하는 방식으로 사용자가 정상거래임을 사전에 확인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지문을 활용한 생체인식 솔루션도 소개됐다. 에스에이치에스는 임의의 순서대로 2개 이상의 지문을 지문인증 패드에 입력하는 방식의 2채널 인증 솔루션을 소개했다. 복수의 지문을 순차적으로 입력하도록 해 지문 복제나 개인정보 유출 가능성을 낮춘 것이 특징이다.

벨소프트는 문자메시지(SMS) 인증의 보안성 강화 방안을 제시했다. SMS의 주요정보를 암호화해 이통사 폐쇄망을 통해 전송하고, 안심SMS 애플리케이션에서 복호화 후 화면에 출력하는 기술을 개발한 것이다. 벨소프트 관계자는 "이미 보안성 심의를 마치고 국내 시중은행 몇 군데와 도입 논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이외에도 시큐브는 QR코드를 활용해 유·무선채널에서 분리 인증하는 기술을, 사이버CVS는 IC카드를 스마트폰에 터치해 생성된 인증정보를 서버에서 검증하는 NFC 인증 솔루션을 각각 소개했다.

금감원은 포럼에서 논의된 내용을 후발 ICT업체들이 활용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를 공유할 예정이다. 이날 포럼에 참석한 김유미 IT·금융정보보호단장은 핀테크 기업들의 후방지원을 약속했다. 김 단장은 "국내 핀테크 산업은 소액 송금이나 결제서비스 분야에 편중돼 있어 앞으로 보험, 증권, 다양한 금융 업무에도 창조적인 기술과 아이디어를 접목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범정부 핀테크지원센터와 연계해 ICT기업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다양한 지원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소영기자 cat@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