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전이 과정 분석할 수 있는 `나노세포막` 개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암전이 과정 분석할 수 있는 `나노세포막` 개발
차국헌(왼쪽)교수, 남좌민 교수

국내 연구진이 생체 속 암전이 과정을 분석할 수 있는 나노세포막 개발에 성공했다.

차국헌·남좌민 서울대 교수팀은 생체 내 암전이 환경을 그대로 구현해주는 다공성 나노멤브레인개발에 성공했다고 18일 밝혔다.

다공성 나노멤브레인막은 특정물질을 선택적으로 투과시키는 수많은 구멍을 가진 수십에서 수백 나노미터 (㎚, 10억분의 1m) 두께의 막으로 세포를 나노막에 배양하면 신호물질의 전달과정 등을 분석할 수 있다.

기존의 세포 공배양용 멤브레인은 두께가 10마이크로미터(㎛, 100만 분의 1m) 수준으로 두껍고 기공의 수가 적어 생체 속 환경을 그대로 구현할 수 없었다.

연구팀은 생체 친화적인 셀룰로즈 계열 고분자를 주재료로, 두께가 얇으면서도(500㎚) 세포 간 신호물질이 잘 통과되도록 기공이 많은 나노멤브레인을 개발했다.

이 나노멤브레인은 투명하고(Transparent), 기공이 많으며(Nano-porous) 탈부착이 용이해(Transferable) 'TNT 멤브레인'으로 이름을 붙였다.

TNT 멤브레인은 기존에 비해 수백배 저렴하면서도 공정이 간단하고, 투명하면서도 흡·탈착이 쉬워 체내·외 모두 활용할 수 있다. 용매의 종류와 용액의 농도 조절을 통해 기공의 크기와 멤브레인의 두께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도 있다.

연구팀은 TNT 나노멤브레인을 이용해 암세포가 전이되는 과정에서 주변 이웃세포들과 주고받는 주요 신호전달물질(RANTES, EGF, VEGF)을 밝혀내는데 성공했다. 또한 TNT 멤브레인을 손쉽게 조작해 암전이세포와 주변 이웃세포들 간에 신호전달도 조절할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남좌민 교수는 "TNT 나노멤브레인은 암전이세포뿐만 아니라 줄기세포, 신경세포와 같은 다른 중요한 세포에도 적용할 수 있는 원천기술로 앞으로 암치료와 암세포 성장억제를 위한 새로운 표적물질을 찾는데 유용하게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어드밴스드 머티리얼스'(Advanced Materials) 18일자 속표지논문으로 게재됐다.

백나영기자 100n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