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오헬스산업 올 3400억 투자… 미래 먹거리로 키운다

미래부 등 4개부처 협력
세계 최초 바이오의약품
2017년까지 5개 출시
글로벌시장 주도권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바이오헬스산업 올 3400억 투자… 미래 먹거리로 키운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이 17일 경기도 성남시 줄기세포 치료제 연구개발 전문업체 파미셀에서 열린 'BT분야 미래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바이오업계 간담회'에 참석하기 전 파미셀 연구실을 둘러보며 전자현미경으로 줄기세포를 살펴보고 있다. 사진=유동일기자 eddieyou@

정부가 우리 경제의 구원투수로 바이오·헬스 산업을 정조준하고 나섰다.

오는 2020년대 반도체와 자동차 산업 규모를 뛰어넘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아직 태동기인 바이오·헬스 산업 주도권을 거머쥐어 미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미래창조과학부·산업통상자원부·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바이오의약품 분야에 올해 3400억원을 투입, 2017년까지 세계 최초 바이오의약품 5개를 출시하고 글로벌 시장을 주도한다는 내용을 담은 '바이오·헬스 미래 신산업 육성 전략'을 17일 발표했다.

정부는 우선 2017년까지 줄기세포와 유전자치료제 분야에서 세계 최초 의약품 5개를 출시한다는 목표다. 바이오의약품 시장은 우리나라가 기술과 임상능력 부문에서 강점을 갖고 있고, 수익성과 고용창출 효과가 높아 IT를 이어받아 우리 경제를 살릴 구원투수가 될 것이라는 판단이다. 특히 줄기세포 치료제 분야에서는 세계 최고의 상용화 수준(1위)과 임상 연구건수(2위)를 보유한 만큼 글로벌 경쟁력이 충분하다는 분석이다.
바이오헬스산업 올 3400억 투자… 미래 먹거리로 키운다

4개 부처는 지금이 글로벌 바이오의약품 시장을 선점할 수 있는 골든타임이라고 보고 기술개발부터 글로벌 임상, 생산·수출에 이르는 전체 과정에 올해 총 3400억원을 투입한다.

우선 기업 수요에 맞는 아이템을 발굴하고 기술개발, 임상 인허가, 수출까지 종합 지원하는 사업에 올해 180억원을 지원하고 2017년 500억원으로 예산을 확대한다. 암·관절염·척수손상 등 난치질환에 대한 줄기세포·유전자치료제 개발에는 약 2000억원을 투입한다.

엄청난 자금이 투입되는 '해외 임상'을 지원하기 위해 정부·민간 공동펀드를 활용한 글로벌 임상지원 규모를 지난해 775억원에서 올해 1105억원으로 확대하고, 미 식품의약국(FDA) 임상·인허가 획득 표준모델을 마련해 해외 인허가를 신속하게 지원한다.

'범부처신약개발산업단'에 첨단바이오의약품 해외임상 지원 역할을 맡기기로 했다. 아울러 국내 식약처 허가를 받은 제품이 현지 규제 기관에서도 자동으로 인정받는 '자동승인' 대상국을 남미를 중심으로 추가로 확보하기로 했다.

또 2017년까지 '연구하는 의사' 2000명을 확보하고 바이오인포매틱스 등 신기술 분야 신규 인력을 양성해 500명의 일자리를 만들 계획이다. 또 의대졸업생 중 연구진로 희망자를 대상으로 정부 출연연구기관이나 기업연구소에 취업을 연계해주는 '연구 인턴제'를 시범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기업의 수출을 독려하기 위해 가상수출지원센터를 중심으로 현지 시장·임상 및 인허가 규제 등 종합정보를 제공하고 멘토링을 지원하는 등 해외 진출을 전방위로 지원한다.

정부는 이번 바이오의약품 분야를 시작으로 올 상반기 내 의료기기, 의료서비스 분야 성장전략을 마련하고 내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이진규 미래부 기초원천연구정책관은 "바이오·헬스 산업 육성을 위해 4개 부처가 전략수립 과정부터 공동으로 성과목표를 설정하고 이행전략을 마련하면서 실효성을 높였다"며 "한국 경제를 이끌 주요 산업으로 부상하고 있는 바이·오헬스 산업을 전략적으로 지원해 2020년 이후 국가 성장동력으로 안착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백나영기자 100n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