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재난안전 ICT 융합에 6000억원 투자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핵심 원천기술 집중 개발키로
정부가 재난안전 관련 기술 개발에 6000억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기로 했다. 작년 4월16일 304명의 사망자 및 실종자를 낸 세월호 참사 1주기가 돌아오면서 이 같은 참사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다.

10일 국민안전처 및 관계부처에 따르면 정부는 범부처 합동으로 재난안전대응 기술개발을 통해 재난재해에 체계적·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방안 마련에 나서기로 했다. 관련 예산만 총 6000억원이 편성됐다.

태풍이나 집중호우, 황사 등 우리나라에서 빈발하는 자연재난 상황을 미리 예측해 효율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면 재난으로 인한 피해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단순 기상 예보가 아니라 기상 상황에 대한 정밀한 분석과 이에 대한 국민 행동 요령을 신속하게 전달해 실질적인 피해를 줄일 수 있도록 대비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정부는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재난안전 핵심 원천기술을 집중 개발키로 했다.

먼저 상반기 내 재난안전기술의 체계적 개발을 위한 '재난재해대응 핵심 원천기술 개발전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재난안전 관련 제품서비스 및 시장창출과 연계한 핵심원천기술을 도출하고, 재난대응 R&D 혁신체제 도입 및 패키지형 기술개발과제를 제시하기로 했다. 센서로 구성된 안전진단 체계를 마련하거나 재난구조 시뮬레이션 시스템 도입, 첨단 구조장비 개발 등이 연구개발 과제에 포함될 전망이다.

안전처 관계자는 "기존 기술만으로는 재난구조나 대응을 획기적으로 개선하는 것에 한계가 있다"면서 "슈퍼컴퓨터를 통한 기상예측이나 무인로봇을 이용한 구조활동 등 ICT 기술을 활용해 재난안전 대응력을 높일 원천 기술을 개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는 안전처 등 주무부처를 중심으로 재난안전 분야 연구개발을 통합 추진할 필요가 있다. 홍수나 태풍 등 기상 관련 자연재난은 기상청, 세월호 사고나 의정부 화재 같은 사회재난은 안전처, 구제역 발생 및 유행성 인플루엔자 등의 질병 재난은 보건복지부 등으로 관련 기술 개발이나 추진체계가 모두 흩어져 있는 것이 사실. 정부는 재난안전 컨트롤타워인 안전처가 주축이 돼 연구개발을 통합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교통·전력·의료 등 국민안전과 직결된 주요시설을 통제·관리하는 소프트웨어에 대한 안전진단을 실시하고 개선 컨설팅도 지원한다. 특히 소프트웨어 취약점에 사이버 공격을 가해 사회적 혼란을 초래하는 사이버 테러까지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 지난 연말 발생한 한국수력원자력 자료유출이나 최근 발생한 공공아이핀 부정발급 사고 모두 시스템 취약점을 노린 공격이다. 때문에 이에 대비하기 위한 제어 소프트웨어에 대한 진단과 개선이 시급한 상황. 안전처 등 관계부처는 소프트웨어 안전진단 평가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올해 안에 20개 시설에 42억원을 투입, 진단과 개선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강은성기자 esthe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