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PS 오차문제 풀어야 미래 ITS 가능"

오현서 ETRI 박사 "GPS 성능·보안기술 개선 필요"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차량과 차량, 차량과 교통시설이 실시간 교통정보를 주고받아 전방에서 발생하는 사고와 돌발 상황에 대비할 수 있는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의 실용화를 위해서는 GPS(위성측위시스템) 성능과 보안 기술 개선이 필수적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오현서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자동차인프라협력연구실 박사는 지난 6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한국미래기술교육연구원 주최로 열린 '자율주행 자동차 기반기술 세미나'에서 이같이 밝혔다. 오 박사는 C-ITS를 고속도로에 구현한 스마트 하이웨이에서 통신기술인 웨이브(WAVE) 시스템의 핵심인 '멀티홉 방식 차량간통신기술(VMC)'을 개발한 주인공이다. VMC는 차량간 실시간 무선통신을 통해 앞차의 사고 등 돌발상황을 후방 차량에 직접 전달해 연쇄추돌을 방지하고, 내비게이션과 연동해 교통 정체가 없는 빠른 길 안내와 차량간 원격 점검 등을 가능케 하는 신개념 텔레매틱스 기술이다.

오 박사는 "C-ITS를 실용화하고 자율주행 차량을 제어하려면 GPS 오차를 줄여야 하는데, 이를 위해선 자체적으로 오차를 줄이거나 기지국에서 오차를 보정해주는 정보를 내려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C-ITS 실현을 위한 GPS의 허용 오차범위는 1m 이내, 자율주행 제어는 50㎝ 이내여야 한다. 그그러나 현재 GPS 기술은 고속도로에서 수m, 큰 건물로 음영이 많은 도심에서는 수십m에서 최대 100m의 오차가 생겨 C-ITS, 자율주행에 걸림돌로 꼽히고 있다.

그는 "차량간 주고받는 정보에 대한 인증과 이를 관리하는 보안부문 등 해결 과제가 있지만 시범사업을 통해 기술이 검증되면 C-ITS 전망은 밝다"고 말했다.

허우영기자 yenn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