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당 1200㎞ 이동…은하계 `가장 빠른` 별 발견

  •  
  • 입력: 2015-03-06 09:48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은하계에서 다른 어떤 별보다도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별이 발견됐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럽 남부관측소'의 천문학자 슈테판 가이어 등 연구진은 사이언스지에 발표한 논문에서 'US 708'로 명명된 이 별이 1초에 1천200㎞를 이동한다고 밝혔다.

이는 지구에서 달까지 5분 만에 주파할 수 있는 속도로, 이런 속도라면 2천500만 년 후에는 은하계에서 벗어나게 될 것이라고 연구진이 분석했다.

은하계를 벗어날 정도로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별이 US 708이 처음은 아니다.

그러나 그동안 발견된 초고속도 별은 은하수 중심부인 블랙홀에 매우 가까이 다가갔다가 발생한 추동력으로 속도가 빨라진 반면, US 708은 짝꿍 별의 폭발로 추동력을 갖게 됐다는 점이 새로운 차이점이다.

연구진은 이 별의 속도, 궤도, 회전 양상을 분석한 결과 US 708이 서로의 궤도를 도는 한 쌍의 별 중 하나였다는 것을 알게 됐다.

US 708은 적색 거성이고 짝꿍 별은 백색 왜성이었다. 두 행성의 궤도가 매우 가까워지자 US 708의 헬륨 성분이 짝꿍 별로 옮겨갔고 옮겨간 헬륨이 응축되면서 짝꿍 별이 폭발하게 됐다는 것이다.

이때 발생한 폭발력으로 US 708은 우주를 돌진하게 됐다고 연구진이 파악했다.

가이어는 "축제에 가서 회전목마를 탔는데 이 회전목마가 돌고 돌다가 갑자기 폭발하면 당신에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상상해보라"며 "당신이 앉은 자리가 이미 빠른 속도를 내고 있었기 때문에 당신은 멀리 날아가 버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별이 수명을 다해 폭발하는 이른바 '초신성' 폭발이 어떻게 발생하는지에 대해서도 더 많은 단서를 제공할 수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