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펀드, 금호고속 최종 매각 제안

매각가 5000억원 수준 관측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금호고속 대주주인 IBK투자증권-케이스톤파트너스 사모펀드(이하 IBK펀드)가 우선매수청구권을 보유한 금호산업에 가격 등 조건이 담긴 최종 매각제안서를 발송했다.

23일 산업계와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IBK펀드는 이날 오전 금호그룹에 금호고속 매각가가 담긴 최종 매각 제안 공문을 보냈다.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다음 달 9일까지 제시된 매각 조건에 대해 수용 여부를 밝혀야 한다.

IBK펀드는 최종 매각 제안서에서 금호고속의 기업 가치 등을 고려한 매각가격만 써서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최종 매각 가격은 5000억원 수준으로 알려졌다.

금호고속의 매각가는 현금창출 능력과 미래가치를 고려해 산정됐다. 기업의 법인세·이자·감가상각비 차감 전 영업이익(EBITDA)에 7∼8배를 적용해 가격을 구한다. 금호고속은 비상장사인 만큼 별도의 경영권 프리미엄을 얹지 않는다. IBK펀드 측은 금호고속을 되팔아 5000억원대의 자금을 회수해야 투자자의 수익률을 보전할 수 있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그렇다고 높은 가격을 제시하면 공개경쟁 입찰에 부쳐지더라도 인수전에 나설 투자자들이 없어 매각 자체가 실패로 돌아갈 가능성도 고려해야 한다.

금호그룹이 그러나 내달 9일까지 IBK펀드가 제시한 금호고속 매각 조건을 받아들이지 않고 우선매수청구권 행사를 포기하면, IBK펀드는 곧바로 공개 매각이나 수의계약 방식으로 금호고속 매각을 추진할 계획이다.

IBK펀드 관계자는 "금호그룹이 2주 안에 금호고속 최종 매각 제안을 수용하지 않고 거부하면 곧바로 공개매각 절차에 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만일 공개경쟁에서 IBK펀드가 금호고속을 매각하지 못하면, 그때는 금호그룹이 다시 인수 기회를 얻게 된다.

한편, 금호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금호산업도 25일까지 인수의향서(LOI)를 받아 본격적인 매각절차를 밟는다.

정유진기자 yj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