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택 새주인, 원밸류에셋 유력...수의계약 전환 결정 유력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법정관리 중인 국내 스마트폰 제조사 팬택 오랜 고투 끝에 새 주인을 찾게 됐다. 미국 자산운용사 원밸류에셋이 구성한 컨소시엄이 팬택의 새 주인으로 낙점됐다.

관련 업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방법원 파산부는 17일 팬택 매각 방식을 기존 공개 매각에서 수의계약 형태로 전환하고 팬택과 원밸류의 계약을 공식 허가할 계획이다.

법원이 계약을 허가하면 원밸류 측은 팬택과 본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원밸류가 내건 인수가격은 약 1000억 원 규모이며, 향후 3년 동안 임직원의 고용 보장과 함께 휴직 중인 임직원도 모두 복귀시키는 안을 제시했다.

법원은 최근 산업은행을 비롯한 채권단과 만나 원밸류 컨소시엄에 대한 검증작업을 마쳤지만 매각 주관사인 삼정회계법인과 원밸류 간의 막바지 협상이 계속 이어지면서 계약 허가에 대한 판단을 보류해 왔다.

하지만 매각 절차 지연에 따른 시장의 불안이 커지자 법원은 설 연휴 전날 서둘러 계약 허가를 내리기로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경영난에 시달리던 팬택은 지난해 11월 인수합병을 위한 공개 입찰에 나섰지만 마땅한 인수후보가 나타나지 않자 바로 2차 매각 시도에 들어갔다.

법원은 팬택의 청산가치가 계속기업가치보다 높다는 조사결과에도 팬택이 지닌 중소기업의 상징성은 물론 회생 후 가치가 더 크다고 보고 청산 대신 회생에 비중을 뒀다.

지난 1991년 설립돼 한때 국내 스마트폰 시장 2위까지 오른 팬택은 두차례 워크아웃 위기를 겪다 지난해 이통사들이 팬택 제품 추가 구매를 중단, 경영난이 심각해져 법정관리에 들어갔다.김유정기자 clicky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