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시스템 해외진출 순항

3건 병원 해외진출 성공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정기택)이 추진하는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이 순항 중이다.

복지부와 진흥원은 지난해 총 16개 기관을 선정해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프로젝트 지원사업을 추진한 결과, 3건의 병원 해외진출이 성공했으며 6건이 최종계약 체결을 앞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16일 밝혔다.

이 지원사업은 의료시스템 해외진출 과정의 전주기 단계별 사업추진에 필요한 컨설팅, 인허가 및 협상, 법인설립, 교육훈련 등의 비용 지원해주는 사업이다. 이를 통해 예송이비인후과(중국), 강남세브란스(카작), 우리안과(중국)가 해외에 병원을 개원했으며, 의료기기를 동반 수출하는 성과를 거뒀다.

이밖에 △고려대학교 의료원 BOT(Built On Transfer) 방식 알제리 종합병원 수주 △압구정함소아한의원 브랜드 라이센싱 사업을 위한 미국 현지 법인 설립 △하나이비인후과병원 몽골 프랜차이즈 사업을 위한 교육시스템 구축 △CNA서울아동병원 파라과이 혈액투석센터 설립 △오라클랜드 홍콩 진출 등 한국 의료시스템 해외진출이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진흥원 측은 설명했다.황성은 진흥원 의료수출기획팀장은 "올해는 의료서비스와 함께 병원설계, 의료기기, 제약 등 산업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수 있는 '한국의료 패키지(K-medi package)' 형태의 고부가가치 비즈니스모델 창출·육성 지원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원사업 수행기관들의 결과보고서는 다음 달 진흥원 홈페이지(www.kohes.or.kr) 자료실에 게재될 예정이다. 또 올해 지원사업은 총 10억원 규모로 상반기 내에 공고할 예정이다.

남도영기자 namdo0@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