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세계 선도할 강소기업 올 50개 육성

전자·디스플레이 협력사 13곳 선정… 362억원 지원 기술협업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삼성, 세계 선도할 강소기업 올 50개 육성
12일 삼성전자가 수원 삼성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앞줄 왼쪽 일곱번째), 최병석 상생협력센터 부사장(뒷줄 왼쪽 열번째), 올해의 강소기업 13개사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5 올해의 강소기업 선정식을 갖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올해의 강소기업으로 13개 협력사를 선정했다. 아울러 올해 총 50개의 강소기업을 발굴·육성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12일 수원 삼성 디지털시티에서 권오현 삼성전자 대표이사 부회장, 최병석 삼성전자 상생협력센터 부사장, 13개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5 올해의 강소기업' 선정식을 진행했다.

'올해의 강소기업'은 협력사 가운데 잠재 기술 역량을 보유하고 혁신 의지가 강한 기업을 강소기업 후보사로 선정하고, 각 사업 분야에서 세계 5위, 국내 2위 이내의 시장 점유율을 확보할 수 있도록 자금·기술·인력 등을 종합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삼성전자는 올해 35개 후보사 중 글로벌스탠다드테크놀로지, 원익큐엔씨, KH바텍, 대진디엠피, 대덕GDS, 후성테크, 켐트로닉스, 뉴모텍, 우성정공, 케이엠더블유, 플렉스컴 등 삼성전자 협력사 11개사와 톱텍, 우주일렉트로닉스 등 삼성디스플레이 협력사 2개사 포함 총 13개사를 선정했다.

삼성전자는 선정된 13개 협력사에 총 362억원의 자금을 지원하고 공동 개발·협업으로 기술 개발을 지원하는 한편, 삼성전자·삼성디스플레이의 개발·구매·제조 분야별 내부 전문가와 외부 컨설턴트 60명을 파견해 혁신 DNA를 전수했다. 삼성전자 측은 이번에 선정된 13개 협력사가 세계 2위 4개사, 3위 1개사, 4위 1개사 등 해당 분야에서 세계 5위 또는 국내 2위 이내의 높은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고 전했다.

권 부회장은 "기업들이 올해의 강소기업 선정을 혁신의 디딤돌로 삼아 세계 시장을 선도하길 바란다"며 "삼성전자는 협력사들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맞춤형 지원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삼성전자는 강소기업 후보사들을 포함 현재까지 2251억원을 지원했으며 올해 말까지 총 50개의 강소기업을 선정, 지속적으로 협력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전자는 2011년부터 강소기업 후보사를 선발해서 2013년 14개사, 2014년 10개사 등 총 24개사를 '올해의 강소기업'에 선정한 바 있다.

박정일기자 comja77@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