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도 흔들림없이… 4000만 화소 ‘괴물 카메라’

올림푸스, 5축 손떨림 방지 시스템 채용 ‘E-M5 마크Ⅱ’내달 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동영상도 흔들림없이… 4000만 화소 ‘괴물 카메라’
6일 올림푸스 한국은 동영상촬영이 기능을 대폭 강화한 고성능 미러리스 카메라 올림푸스 'OM-D E-M5 마크Ⅱ'를 공개했다. 모델들이 올림푸스 신제품 카메라를 들어 보이고 있다. <올림푸스 제공>

올림푸스한국은 동영상 촬영 기능을 대폭 강화한 고성능 미러리스 카메라 '올림푸스 OM-D E-M5 마크Ⅱ(이하, E-M5 마크Ⅱ)'를 6일 공개했다. 'E-M5 마크Ⅱ'는 2012년 클래식 카메라 OM 브랜드의 디지털 부활을 알리며 첫선을 보였던 OM-D E-M5의 후속 모델이다.

'E-M5 MarkⅡ'는 전작의 장점을 그대로 계승하면서도 5축 손떨림 방지 시스템의 반응속도와 정확도를 높여 셔터 스피드 5단계의 손떨림 방지 효과를 발휘하는 것이 특징이다.

올림푸스 고유의 바디 내장형 5축 손떨림 방지 기술을 더욱 강화해 장착 렌즈에 관계없이 어두운 곳이나 저속 셔터 스피드, 망원렌즈 촬영은 물론 동영상 촬영 시에도 탁월한 손떨림 보정을 지원한다. 상하, 좌우 떨림은 물론, 수평축회전, 수직축회전, 광축회전 등의 5축 손떨림에 모두 반응해 동영상 촬영시 연기자를 따라 다니거나 카메라를 이동해 촬영할 때의 떨림도 보정이 가능하다.

이를 통해 카메라를 직접 손에 쥐고 핸드헬드(hand-held) 방식으로 영상을 촬영하더라도 고가의 스테디캠(steadycam)을 사용한 듯 흔들림 없는 영상을 촬영할 수 있다는 게 회사측 설명이다.

'E-M5 마크 Ⅱ'는 미러리스 카메라 최초로 4000만 화소 초고해상도 촬영 기능을 탑재했다. 무선 공유 기능(Wi-Fi)을 통해 촬영된 사진과 동영상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PC에 공유할 수 있으며, 올림푸스 전용 앱을 설치하면 스마트기기로 줌 조작이나 초점을 맞춰 셔터를 누르는 등의 원격 촬영도 할 수 있다. 국내에는 3월 초 출시 예정이며, 가격은 미정이다.

김규형 올림푸스한국 영상사업본부장은 "이번 신제품은 올림푸스 카메라의 새로운 도전의 시작을 알리는 제품"이라며 "'E-M5 마크Ⅱ'가 OM-D 무비 기술과 4000만화소 초고해상도 기술로 카메라 시장에 새로운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유진기자 yjin@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