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타임스

 


공간정보, 재난관리 핵심 인프라 부상

프린트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국민안전처·국토부, 전략수립·시스템 개발 추진
3D 생활안전지도, 연내 시·군·구 전체정보 제공
공간정보, 재난관리 핵심 인프라 부상
생활안전지도 화면
생활안전지도 홈페이지 제공


공간정보가 대형 재난사고를 사전에 예방하고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한 인프라로 적극 활용되고 있다. 정부는 공간정보를 재난 관리시스템에 접목하기 위한 로드맵까지 도출해 체계적으로 적용할 방침이다.

7일 국민안전처와 국토교통부는 국가 재난사고 방지를 위해 공간정보를 활용한 전략 수립 및 시스템 개발을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빅데이터와 결합한 공간정보화 기술이 국가 재난 시스템에 적용된다면, 선제적 재난 대응이 가능할 전망이다.

공간정보는 객체에 대한 위치정보를 포함해 공간적 인지 또는 의사결정에 필요한 정보를 뜻한다. 내비게이션이나 온라인 지도 등이 공간정보를 나타내는 대표적인 채널로 볼 수 있는데, 최근에는 지상뿐만 아니라 실내, 지하, 공중, 해양까지 나타낼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공간정보에 금융, 유통, 기후 등 다양한 빅데이터를 결합해 시각화함으로써 새로운 서비스 영역으로 부상하고 있는데 범죄나 재난 영역까지 적용이 확대되는 추세다.

빅데이터 기반의 공간정보를 재난영역에 적용한 대표적인 사례는 국민안전처가 개발하고 있는 '생활안전지도'가 꼽힌다. 지난 2013년 당시 안전행정부가 처음으로 시작한 생활안전지도 개발 사업은 공간정보오픈플랫폼(브이월드)을 기반으로 재난안전, 교통안전, 치안, 사회적 약자(노인, 어린이, 여성)안전 등 4가지 항목으로 나눠 전국의 안전실태를 지도로 나타낸 것이다. 위험지역을 단순히 텍스트로 표기하는 게 아니라 3D 지도로 제시해줌으로써 가시성을 높였고, 정부나 지자체는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수립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박영진 재난안전연구원 박사는 "1월 현재 홈페이지로 15개 지자체에 대한 생활안전지도를 제공하고 있으며, 올 연말 안에 229개 시·군·구 전체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라며 "이 지도는 공간정보에 안전과 관련한 데이터를 결합한 대표적인 사례"라고 설명했다.

국토교통부는 공간정보를 좀더 체계적으로 국가 재난정책과 연계하기 위해 전략을 세우고 있다. 지난 2011년 우면산 산사태나 2012년 구미 불산가스 누출사고 등 대형 재난사고에서 공간정보가 필수적으로 활용됨에 따라 효과적인 방재대책을 위한 역할 정립에 나선 것이다.

국토지리정보원 관계자는 "올 연말까지 각종 재해재난에서 공간정보를 어떻게 활용할 것인지 수요분석과 방법론을 도출할 계획"이라며 "이를 기반으로 국민안전처를 비롯해 관계부처와 협의해 범정부 거버넌스 구축도 논의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정용철기자 jungyc@dt.co.kr


[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