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 빅데이터 도입 확산

새해부터 정책 전반에 활용 적용범위 확대 예정
경기도 '빅데이터위원회' 설치 행정 효율성 확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내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정책 전반에 빅데이터 활용을 확대한다. 서울시와 경기도 등 기존 빅데이터를 활용해온 지방자치단체는 내년 적용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30일 업계에 따르면 경기도, 인천시, 울산시 등은 내년 정책에 빅데이터 연구 결과를 반영할 예정이다. 현재 적용 분야는 유동인구 변화에 따른 대중교통 정책 중심이지만, 향후 정책 전반에 빅데이터 도입을 확산한다.

지방자치단체들이 정책에 빅데이터를 적용하는 것은 장기간에 걸친 표본 수집과 분석으로 객관화된 정보를 기반으로 정책의 우선순위와 방향을 정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시 등 빅데이터를 정책에 도입한 지방자치단체들이 높은 도입 효과를 내고 있어, 내년 지방자치단체에서 빅데이터 활용은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는 최근 빅데이터를 내년 이후 정책에 반영하기 위해 '빅데이터 활용에 관한 조례 제정 계획'을 제안했다. 경기도는 빅데이터를 통해 행정의 효율성을 확보하고 정책의 수립과 시행에 활용할 예정이다

경기도는 빅데이터 수집, 분석과 활용을 관장하는 '빅데이터책임관'을 두고, 빅데이터에 관한 기본 계획 수립, 운영을 담당하는 '경기도 빅데이터 위원회'를 설치한다. 위원회는 빅데이터 활용 뿐 아니라 관련 교육, 전문인력 육성 부문도 업무에 포함하고 있다. 경기도는 내년 1월 23일 도의회 임시회에 관련 안건을 제출할 계획이다.

인천광역시도 내년 대중교통 정책에 빅데이터 연구 결과를 반영한다. 인천시는 지난 6월부터 휴대전화 사용자 분석을 통해 대중교통 불편 및 사각 지역에 관한 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이 연구는 내년 2월에 마치며, 유동인구 현황과 패턴을 분석해 대중교통 노선 추가, 수정에 반영할 예정이다.

울산시는 지난 22일 교통부문 업무 담당자와 빅데이터 전문가들이 모여 '빅데이터 교통 데이터 활용방안'에 관한 토론회를 진행했다. 울산시는 내년 초 교통분야 빅데이터 활용 기본 계획을 세운 뒤, 교통 데이터 허브 시스템을 구축해 2015년 내에 가동하겠다는 계획이다. 울산시는 국내외 교통 데이터를 활용하고 있는 도시를 벤치마크해 내년부터 빅데이터 활용을 단계별로 추진하겠다는 입장이다.

빅데이터 업계 관계자는 "이미 해외에서는 빅데이터가 정책 입안의 중요한 근거로 활용되고 있다"며 "현상을 분석하고 이를 정책에 활용할 수 있는 방향성을 제시하기 때문에 내년 지자체들의 빅데이터 도입이 확산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근기자 bass007@dt.co.kr
▶이형근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