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주도 국제표준안 2건 ITU 승인

전자파 인체노출량 측정·ICT 환경영향 평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최영진)은 지난 19일 열린 국제전기통신연합 전기통신표준화 부문의 국제회의에서 한국 주도로 추진된 2건의 국제표준 제·개정(안)이 25일 최종 승인됐다고 밝혔다.

새롭게 승인된 '무선국 설치 시 전자파 인체노출량 평가 방법'은 무선국을 새로 설치할 때, 이로 인한 주변의 전자파 환경 변화와 인체에 미치는 전자파의 세기를 측정하는 세부 절차이다. 정부는 이 표준이 전자파 환경 관리를 위한 제도와 정책 수립 시 널리 활용될 수 있으며, 전자파 인체노출량 평가기술 분야에서 우리나라가 주도한 첫 번째 국제 표준이라는 데에 의의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ICT 제품/네트워크/서비스의 환경영향 평가 방법'은 정보통신기술(ICT) 제품과 네트워크, 서비스에 대한 온실가스 배출량을 평가하는 상세 지침으로서, 지난 2012년 3월부터 우리나라가 공동에디터로서 참여해 이번에 국제표준으로 승인받았다.

또 이번 회의에서는 우리나라가 주도한 '네트워크 단말의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한 네트워크 프록시 참조 모델' 등 2건의 표준안이 승인준비과정(consent)으로 채택되어, 회원국들의 회람 후 표준으로 승인될 예정이다.

박지성기자 jspark@dt.co.kr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