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카카오, 1000억 투자자금 푼다..내년 1월 `케이벤처그룹` 설립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다음카카오(공동대표 최세훈, 이석우)는 1000억원을 투자해 벤처 투자전문회사인 케이벤처그룹(가칭)을 설립한다고 22일 밝혔다.

다음카카오는 이날 이사회를 열고 1000억원을 투자해 법인 설립을 완료하기로 의결했으며 설립 예정일은 내년 1월 23일이라고 설명했다.

케이벤처그룹은 다음카카오의 미래 성장 동력을 찾고, 모바일 플랫폼 시장에서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적극적인 투자와 인수를 진행할 예정이다.

또 당장 서비스가 가시화되지 않더라도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갖고 있는 벤처, 넥스트 모바일을 꿈꾸며 차세대 플랫폼에 대한 고민을 하는 벤처 등 사용자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벤처를 적극 발굴해 투자, 인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박지환 케이벤처그룹의 초대 대표는 "단기간의 재무적 투자가 아닌, 국내 성장 가능성과 글로벌 진출이 가능한 실력있는 벤처를 대상으로 장기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라며 "성장 가능성 있는 벤처에 적극 투자해 실리콘밸리 못지 않는 벤처 생태계를 만드는 데 밑거름이 되겠다"고 말했다.김지선기자 dubs45@dt.co.kr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