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모바일게임 시장, 텐센트 vs 反 텐센트 격돌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에서 지배적 사업자인 텐센트와 반(反) 텐센트 진영 간 경쟁이 뜨겁다. '도탑전기', '전민기적' 등 텐센트의 유통 플랫폼을 거치지 않은 히트작들이 중국 모바일게임 차트를 석권하며 이변을 일으키자, 텐센트가 신작 '마스터탱커2'의 기록적인 흥행으로 맞불을 놓고 있다.

18일 애플 집계에 따르면 텐센트의 신작 '마스터탱커2'가 중국 현지 앱스토어 매출 1위에 올랐다. 한동안 선두권에서 멀어졌던 룽투게임즈의 '도탑전기'도 모처럼 상승세를 보이며 2위에 올랐다. 킹넷의 화제작 '전민기적'은 4위를 기록했다.

텐센트는 중국 모바일게임 시장의 지배적 사업자다. 텐센트의 모바일 메신저 위챗과 큐큐 모바일에 게임센터가 연동돼 있고, 이 센터를 통해 현지 이용자들이 앱 마켓에서 게임을 내려받을 수 있게 했다. 국내 카카오 게임센터가 플랫폼 역할만 하는 것과 달리 텐센트는 산하 게임 스튜디오들을 통해 직접 게임을 제작하기도 하며, 앱마켓 '응용보'를 직접 운영하고 있기도 하다.

현재 애플 앱스토어 중국 계정 기준 상위 매출 10개 게임 중 5개 게임이 텐센트가 위챗이나 큐큐 모바일을 통해 제공하는 게임이다. 넷마블의 '몬스터 길들이기', '모두의 마블' 등 한국 시장을 석권했던 히트작들도 텐센트를 통해 현지에 서비스되고 있다.

그러나 최근 '도탑전기', '전민기적'과 같이 텐센트를 거치지 않고 현지 매출 1위에 등극하는 게임이 연이어 나오며 "텐센트의 압도적인 지배력이 예전만 못하다"는 평가가 나오기도 했다. 올해 여름까지만 해도 상위 10개 게임 중 7, 8개를 텐센트가 배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텐센트의 신작 '마스터탱커2'가 극적 흥행에 성공하며 텐센트 체면을 세워주고 있다. '마스터탱커2'는 텐센트가 위챗 게임센터를 개설하기 전, 중국 시장 1위를 기록한 '마스터탱커'의 후속작이다. '마스터탱커'는 현지 게임사 로코조이가 직접 서비스했으나, 후속작 '마스터탱커2'는 텐센트가 판권을 사 서비스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는데, 출시 첫날 매출 1위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업계 관계자는 "국내 게임사들이 적지 않은 수수료를 내야 하는 카카오 게임 플랫폼을 벗어나 독자 흥행하는 것을 최선으로 생각하듯이, 중국 현지에서도 텐센트 영향력을 벗어나 성공하기 위한 개별 업체들의 치열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며 "양국을 대표하는 모바일 게임 플랫폼들이 지배력을 이어갈지 관심을 끈다"고 말했다.

서정근기자 antila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