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센트, 자체 개발 대형 게임 한국 배급 타진..한국 내 사업 강화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텐센트가 한국 게임사들을 대상으로 자체 개발 신작 온라인게임 세일즈에 나섰다. 본격적으로 한국 내 게임사업 강화에 나선 것으로 풀이된다.

텐센트코리아는 16일,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천애명월도(天涯明月刀)'의 시연회를 국내 게임업계 관계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했다고 밝혔다. '천애명월도'는 텐센트 산하 오로라 스튜디오가 개발한 게임이다. 중국의 유명 무협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온라인게임으로, 액션성 극대화를 위해 최신 그래픽 기술이 대거 투입됐다는 것이 회사측 설명이다. '첨밀밀'을 제작한 첸커신 감독, '일대종사'의 무술감독 위안허핑 등 홍콩의 유명 영화 전문가들에게 자문을 받아 제작을 진행한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현지에서 두 차례 베타테스트를 진행한 후, 한국에 앞서 최근 대만에서 시연회를 진행한 바 있다.

텐센트는 그간 '크로스파이어', '던전앤파이터', '블레이드앤소울' 등 한국 게임을 대거 수입해 성장동력으로 삼아왔다. 지분투자를 단행한 카카오의 모델을 벤치마킹, 모바일 메신저 위챗과 위챗 게임센터를 통한 모바일게임 사업을 진행해 왔다.

텐센트가 국내 게임사에게 공개 시연회 형식으로 선보인 것을 감안하면 자체 서비스를 진행할 계획은 없는 것으로 풀이된다. 그간 한국 지사를 통해 소규모 PC 웹 게임을 선보인 적은 있으나, 대형 MMORPG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이 최초다.

업계 관계자는 이를 두고 "게임 배급을 통해 쌓은 자금과 역량을 자체 개발로 전환해 그 성과를 시험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텐센트를 통해 중국 현지에 게임을 서비스 중인 넥슨, 엔씨, 스마일게이트 등은 우호협력 관계 지속 등 여러 측면에서 '천애명월도'의 국내 서비스 여부를 검토해 볼 것으로 점쳐진다"고 평가했다.서정근기자antilaw@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