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역세포 키우는 3차원 백신 개발

김재윤 성균관대 교수 "전염병·암 등 치료 활용 기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면역세포 키우는 3차원 백신 개발


국내 연구진이 생체 내 면역세포를 키워 면역을 높일 수 있는 3차원 구조의 백신 플랫폼을 개발했다.

김재윤 성균관대 교수(화학공학부·사진)팀과 데이비드 무니 미국 하버드대 교수(비스연구소)팀은 다공성 미세막대를 활용해 복잡한 수술과정 없이 간단한 주사로 면역세포를 제어할 수 있는 3차원 백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면역세포 키우는 3차원 백신 개발


개발된 3차원 백신에는 다공성 미세막대가 분산돼 있다. 백신이 몸속에 주입되면 미세막대들은 자동으로 조립되면서 성냥개비를 쌓은 모양처럼 막대 사이에 수마이크로미터 크기의 3차원 공간이 생기게 된다.

만들어진 공간 내에는 다양한 기능성 약물을 탑재할 수 있는데, 면역세포를 불러올 수 있는 약물을 넣으면 체내 미성숙된 면역세포를 불러 모은다. 공간으로 들어온 면역세포는 내부에서 여러 신호를 받아 항원 정보를 지닌 면역세포로 성숙된다.

연구팀은 생쥐모델에 3차원 백신을 접종한 후 암세포를 주입, 암세포의 성장을 관찰한 결과 암억제 효과를 확인했다. 이 기술은 향후 안전성 평가와 임상실험 등 실용화를 위한 후속연구를 거쳐, 다양한 질환 관련 면역세포 제어 기술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김 교수는 "3D 백신은 간단히 주사할 수 있고 다양한 기능성 약물을 탑재할 수 있어 전염병이나 암 치료나 예방을 위한 백신플랫폼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생명공학 분야 국제학술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Nature Biotechnology)지 온라인판 8일자에 게재됐다.

백나영기자 100na@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