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의 펜타곤 시즌2 우승, 웹기반 포터블 3D 스캐닝 솔루션 개발사 람테크놀로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황금의 펜타곤 시즌2 우승, 웹기반 포터블 3D 스캐닝 솔루션 개발사 람테크놀로지
3D 스캐닝 기술과 웹 기반의 3D 모델링 기술을 가지고 있는 람테크놀로지(대표 손우람, www.ramtechnologies.co.kr)가 최근 11월 30일 방송된 KBS 황금의 펜타곤 시즌 2 6주차 방송에서 우승의 영광을 차지하였다.

이날 방송에서 소개된 아이템은 포터블 3D 스캐너를 이용한 3D 가상성형 솔루션 '페이스박스'로 성형외과에서 수술 전에 자신의 수술 후 모습을 정밀하게 예측해 볼 수 있는 시뮬레이션 솔루션이다. 3D 스캐너로 얼굴의 형태를 과학적으로 분석할 수 있기 때문에 의사에게는 체계적인 수술계획 수립에 도움을 주고, 환자에게는 자신의 모습으로 수술결과를 예측할 수 있으며, 수술의 이해를 쉽게 도울 수 있는 획기적인 장점이 있다.

람테크놀로지는 이번 우승으로 IBK 기업은행에서 5억원 사업자금 대출자격 (연 1%금리)을 부여 받았고, 방송 이후 국내 유수의 벤처캐피탈로부터 투자제의를 받고 있는 상태이다.

황금의 펜타곤 시즌2 우승, 웹기반 포터블 3D 스캐닝 솔루션 개발사 람테크놀로지
한편 지난 27-30일에는 대한민국 창조경제박람회 2014에 중소기업청의 추천으로 람테크놀로지의 3D 스캐닝 기술을 전시 하게 되었다. 특히 중소기업청장, 벤처캐피탈리스트, 대기업 임원들이 부스에 방문하여 직접 시연을 하는 등 많은 관심을 보였고 향후 협력 논의가 이뤄지는 상태라고 전했다.

3D 스캐닝 기술은 3D 콘텐츠를 손쉽게 생성하는 기술로 2020년 5조원의 전세계 시장규모를 가지는 기술로 평가되고 있다. (Allied Market Research 의 컨설팅 자료) 개인용 3D 프린터와 가상현실 디바이스가 널리 보급이 된다면 늘어나는 3D 콘텐츠 수요를 충족하기 위한 필수 미래기술 이라고 할 수 있다.

개발자이기도 한 람테크놀로지의 손우람 대표이사는 단기적으로 의료분야에 특화되어 정밀한 3D 스캔기술 확보에 주력할 계획이고, 장기적으로는 스마트폰 3D 스캐닝 기술을 개발하여 3D플랫폼 을 구축하여 B2C 시장으로 사업을 확장하는 것이 목표라고 밝혔다. 우후죽순 생겨나는 스타트업 사이에서 3D 스캐닝이라는 미래의 기술로 혁신을 추구하는 람테크놀로지의 발전 가능성이 기대된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