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캠프` 양현석, 잇달은 YG 사건사고 사과 "일단 창피하고 죄송해"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힐링캠프` 양현석, 잇달은 YG 사건사고 사과 "일단 창피하고 죄송해"
사진=SBS

YG엔터테인먼트의 수장 양현석이 연이은 소속사의 사건, 사고에 대해 사과했다.

1일 방송되는 SBS '힐링캠프'는 이 시대 차세대 리더와 청년들의 솔직한 대화가 담긴 특집으로 꾸며진다. 첫 번째 차세대 리더로 YG엔터테인먼트 수장 양현석 대표가 출연한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 등장, 청년들과 함께 자리 한 유희열은 양현석에게 "최근 들어 YG가 사건, 사고의 아이콘이 되어가고 있다는 말이 있다. 대표로서 너무 관리가 소홀했던 것 아닌가?"라는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다소 민감할 수 있는 유희열의 질문에 양현석은 "일단 먼저 창피하다"고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이어 "안 일어나도 될 일들이다. 관리를 조금 더 철저하게 했어야 하는데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고.

이외에도 유희열은 유쾌하면서도 화끈한 돌직구 질문을 여러 개 던졌으며 양현석 역시 망설임 없이 솔직한 답변을 이어갔다는 후문이다. 과연 두 사람이 나눈 대화는 무엇일까.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양현석이 서태지와아이들에서 YG엔터테인먼트 수장이 되기까지 걸어온 길 등 젊은이를 위한 다양한 이야기가 공개된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