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보심평원·쿠팡, PIPL 부여받아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24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쿠팡(포워드벤처스)에 대해 개인정보보호인증(PIPL)을 부여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인증 부여는 개인정보의 처리 규모가 큰 보건복지 분야와 정보통신 분야 민간 사업자에 대한 최초의 PIPL 인증이다. 이 인증은 '개인정보보호법'의 적용을 받는 공공기관 및 민간기업의 개인정보보호 수준을 점검해 인증을 부여하는 제도로 내부 관리체계의 수립과 이행에 대한 일정기준 이상을 충족해야 취득할 수 있다. 인증을 취득한 기관은 평소 정보보호에 대해 자율적으로 투자한 기업으로 인정돼, 행정자치부가 법에 근거해 실시하는 개인정보보호 기획조사를 면제받거나 정보유출 사고 발생 시 과태료 경감 등의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장광수 정보화진흥원장은 "건강정보 등 중요 민간정보를 관리하는 보건복지분야의 개인정보 보호는 그 중요성을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지 않으며, 이번 인증 부여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개인정보 관리체계를 국민들이 더욱 신뢰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강은성기자 esthe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