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전자정부` 킬러서비스 발굴 박차

행자부, 공무원용 SNS '바로톡' 등 모바일 전환 추진
스마트폰 업무 - 개인 영역 분리 등 인프라 확충 나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 전자정부는 UN이 인정한 세계 1위지만 모바일 전자정부는 아직 걸음마 단계다. 정부가 차세대 전자정부인 모바일 전자정부 확산을 위해 핵심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 발굴에 나선다.

19일 행정자치부는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 확대를 위해 우선 온나라(2015년 1월부터 전자결재), e사람, 메일(공직메일·내부메일), 게시판, 바로톡(공무원전용 SNS로 업무자료 송수신) 등 공무원대상 행정서비스 뿐 아니라, 일반 국민용 전자정부서비스도 모바일로 전환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 카카오톡 개념의 공무원 전용 SNS인 바로톡은 내달 시범서비스를 실시하고 2015년 전 행정기관으로 확산시킬 예정이다. 바로톡은 스마트폰 기반 서비스로 국정원 보안성검토를 마쳤다.

행자부는 또 모바일 가상화 기술을 적용해 개인 스마트폰을 업무영역과 개인영역으로 분리, 업무용 서비스는 업무영역에만 설치해 개인영역에는 자유롭게 앱을 설치할 수 있도록 모바일 전자정부 인프라 확충에도 나선다.

그동안 모바일 전자정부는 킬러서비스 부족 등으로 이용자수가 저조했다. 또 개인 스마트폰에 업무용 앱 및 관련 소프트웨어를 설치하는 것에 대해 공무원들이 거부감을 갖는 등의 문제점들이 지적돼 왔다.

게다가 강력한 보안정책으로 모바일 전자정부 공통기반 설치 및 업그레이드 절차가 복잡하고, 화이트리스트(악성코드 여부 등이 검증된 안전한 앱 목록) 정책에 따라 개인의 자유로운 앱 설치가 제한돼 모바일 전자정부는 활성화가 더뎌 왔다.

이에 행자부는 향후 정책과제로 전자정부법에 모바일 전자정부 관련 규정을 신설을 검토할 방침이며, 대국민 모바일 전자정부 서비스도 지속 발굴할 계획이다. 행자부는 공공 모바일 서비스 이용활성화와 우수서비스 개발을 독려하기 위해 '우수 공공 모바일 앱 공모전'을 개최했고, 오는 21일 시상식을 개최한다.

행자부는 이번 공모전에서 국립중앙의료원의 '응급의료정보' 앱이 위치기반으로 응급실 정보를 제공하고, 응급실 핫라인 연결과 응급처지 요령, 병·의원 운영정보, 휴일 약국정보 안내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어 최우수 앱으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올해 행자부 정보화 예산 5285억원 중 모바일 예산은 29억원으로 0.55%에 불과했다. 내년 스마트폰 기반의 모바일 전자정부 구축 예산은 22억300만원이 책정됐다. 그동안 현장행정은 민감한 정보가 많아 모바일 공통기반을 별도로 구축하라는 국정원 방침에 따라 구축을 완료했고, 내년에는 고도화시키는 데 예산이 사용된다.

행자부 관계자는 "현재 고위공무원단에 지급된 모바일 전자정부 전용단말기를 과장급까지 확대 지급하는 방안이 추진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화영기자 dorothy@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