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 IT 삼국지’ 웨어러블 앱 확보 치열하다

삼성 주도 타이젠-구글 안드로이드 주도권 접전... 애플까지 가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신 IT 삼국지’ 웨어러블 앱 확보 치열하다

‘신 IT 삼국지’ 웨어러블 앱 확보 치열하다

‘신 IT 삼국지’ 웨어러블 앱 확보 치열하다
위부터 삼성전자 '기어S', LG전자 'G워치R', 애플 '애플워치'.

삼성전자가 주도하는 타이젠과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웨어러블(착용가능한) 기기용 애플리케이션(이하 앱) 생태계를 확보하기 위한 접전을 벌이고 있는 가운데 애플까지 가세하면서 웨어러블 기기의 영토 전쟁이 본격 시작됐다.

19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최근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기반의 웨어러블 기기용 앱의 개수가 1300개를 넘어서며 삼성 타이젠 진영을 따라잡았다. 안드로이드 웨어는 구글이 만든 웨어러블 기기 전용 운영체제(OS)다. 현재 삼성 타이젠 OS 기반 웨어러블 기기용 앱은 구글과 비슷한 1300여개다.

지난 8월만 해도 타이젠 웨어러블 기기용 앱은 1000개를 넘어선 반면, 안드로이드 웨어 앱은 300여 개에 불과했다.

당시 삼성전자의 시장선점 전략이 주효한 듯 보였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9월 갤럭시기어를 시작으로 올해 5월 타이젠 기반의 삼성기어2, 삼성기어2 네오를 내놨고, 이어 곡면 디스플레이를 적용한 기어S를 최근 출시했다. 웨어러블 앱 생태계 확산을 위해 개발자 확보도 적극 나섰다.

하지만 3개월 만에 후발 주자인 구글에 밀리고 있다. LG전자의 G워치와 G워치R, 모토로라의 모토360, 에이수스의 젠워치, 소니 스마트워치3 등 다양한 제조사들이 구글 안드로이드웨어 기반의 스마트워치를 출시하고 있고, 개발자 참여도 급격히 늘고 있기 때문이다.

시장조사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지난 2분기 삼성전자가 스마트워치 판매량 점유율 73.6%로 1위를 기록하고 있다. 하지만 타이젠 진영의 앱 생태계 확산 속도가 더디다고 업계는 평가하고 있다.

특히 다양한 안드로이드웨어 기반의 스마트워치가 등장하면서 내년 기기 점유율에서도 삼성전자가 밀릴 가능성도 점쳐진다.

여기에 애플까지 가세하면서, 웨어러블 기기를 둘러싼 앱 생태계 경쟁의 판이 더 커졌다. 이날 애플은 개발자를 대상으로 애플워치 전용 앱을 개발할 수 있는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 '워치키트'(WatchKit)를 배포했다.

애플워치는 350달러(약 40만 원) 가격대로 내년 2월쯤 출시될 전망이다. 주요 기능으로는 집 안 조명 등을 제어하고, 항공·대중교통 등의 정보를 송수신할 수 있는 기능, 최신 뉴스 등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제공하는 기능 등이다.

앱 생태계가 웨어러블 기기 시장의 주도권을 확보하는 핵심 요소로 주목받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삼성전자와 애플, 구글 3사의 물밑 경쟁은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업계 전문가는 "애플워치가 아이폰5 이상의 기기하고만 연동되고, 삼성 기어 시리즈는 삼성 갤럭시 일부 기종과만 연동된다는 점에서 구글보다 확산 속도가 느리다"며 "개방형 웨어러블 기기 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지적했다.

김유정기자 clickyj@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