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세지는 우버퇴출 압박

택시업계 "생존 위협" 반발
정부와도 갈등 골 깊어져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거세지는 우버퇴출 압박
전국택시노동조합 등 서울지역 택시 단체들은 18일 서울 시청앞 광장에서 '서울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택시조합 관계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불법 우버 서비스에 대해 정부가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버, 콜밴 등 불법 유상운송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이날 참가자들이 우버 퇴출,렌터카 택시영업 중단 등을 촉구하고 있다. 김민수기자ultrartist@

차량 공유서비스를 제공하는 우버가 '불법 퇴출' 압박에 택시 업체를 직접 연결해주는 전용 콜택시 서비스까지 내놨지만, 택시 업계 반발을 막지 못하고 있다. 현재 무료로 서비스하고 있는 일반 차량 공유인 '우버 엑스'를 유료로 전환할 할 경우, 우버 퇴출 압박은 더 거세질 전망이다.

18일 전국택시노동조합 등 서울지역 택시 단체들은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 '서울택시 생존권 사수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날 택시조합 관계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택시 시장을 좀먹는 불법 우버 서비스에 정부가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면서 "우버, 콜밴, 자가용 영업 등 불법 유상운송행위를 근절시키기 위해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집회에는 500여명의 서울 지역 택시 업계 관계자들이 참석한 것으로 파악된다.

이미 전 세계적으로 우버와 택시 사업자 간 분쟁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국내선 올해 들어 부쩍 심해지고 있다. 우버가 국내서 활동한 지 1년이 넘으면서 우버 이용자층이 생겨났고, 택시 업계가 이를 생존 위협으로 받아들였기 때문이다. 여기에 서울시와 국토교통부 등 정부 부처도 우버를 불법 운송 수단으로 규정지으면서 업계뿐 아니라 정부와 우버간 갈등의 골도 깊어지고 있다.

이같은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해 우버는 지난달 택시 업계와 함께하는 서비스 '우버 택시'를 시작했지만 퇴출 분위기는 여전히 변하지 않고 있다.

일반 택시와 똑같은 승용차를 이용한 '우버 엑스'라는 '뇌관'도 남아있다. 우버코리아가 현재 이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며 운송 비용을 부담하고 있지만, 유료 전환이 불가피하다. 이런 가운데 정부는 우버엑스에 대한 단속과 처벌을 단행하겠다는 입장이다. 우버엑스를 유료화하는 순간 우버코리아를 둘러싼 국내 택시 업계, 정부의 즉각적 퇴출 압박이 거세질 전망이다. 특히 연말을 앞두고 서울 지역 택시 대란이 예상되면서, 우버와 택시 업계 간 밥그릇 싸움은 더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우버코리아는 택시조합 시위에 대해 성명문을 내고 택시업계 주장에 대해 반박했다. 우버코리아측은 "서울은 과거에만 머물러 스마트 기술력을 무시하는 택시조합에 억류돼선 안된다. 서울의 운전자, 승객, 아울러 정부는 더 나은 삶을 보장받아야 마땅하다"면서 "조만간 정부 관계자와 만나 서울의 공유경제 성공과 동시에 서울 택시 기사의 삶의질 향상에 우버가 어떤 역할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하는 자리를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dt.co.kr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