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우, 2014 최고 신인상 "최고의 한해...NC 김경문 감독과 선배에게 감사"

박민우, 2014 최고 신인상 "최고의 한해...NC 김경문 감독과 선배에게 감사"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   입력: 2014-11-18 14:58
박민우, 2014 최고 신인상 "최고의 한해...NC 김경문 감독과 선배에게 감사"
사진=SPOTV방송 영상 캡처

2014년에도 최고의 신인은 NC다이노스에서 나왔다. 그 주인공은 21살의 박민우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18일 서울 서초구 양재동 The-K 호텔에서 '2014 한국야쿠르트 세븐 프로야구' MVP-신인왕 및 각 부문별 시상식을 거행했다.

이 행사에는 KBO 구본능 총재 및 선수들, 선수가족들, 프로야구 팬들이 참석한 가운데 퓨처스리그 각 부문별 시상, 프로야구 최우수 신인상 시상, 프로야구 각 부문 시상, MVP 시상식이 진행됐다.

2014년 한 해 동안 최고 활약을 펼친 신인으로는 박민우가 선정됐다. 2012년 신인드래프트 1라운드 전체 9순위로 NC에 입단한 박민우는 올시즌 118경기에 타율 0.298, 1홈런, 40타점, 87득점, 50도루를 기록했다. 박민우는 김상수(삼성 라이온즈)에 이어 도루 순위 2위에 오르며 NC 창단 첫 포스트시즌 진출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박민우는 삼성 라이온즈 박해민, 넥센 히어로즈 조상우를 제치고 생애 단 한 번 뿐인 신인왕 수상 영광을 안았다. 이에 대해 박민우는 "최고의 한해였다. 김경문 감독님과 선배님들께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지난 시즌에는 박병호(넥센)와 이재학(NC)이 각각 MVP와 신인왕 영광을 안았다.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DT Main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