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카라과 대운하 지능형 물류허브 수주 추진

미래부, 대표단 파견 실무논의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정부가 니카라과가 건설할 대운하에 정보통신기술(ICT) 인프라를 접목, 지능형 물류허브를 구축하는 사업에 본격 참여한다. ICT 개발도상국인 중남미 각국의 시장을 선점하는 계기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을 끌고 있다.

17일 미래창조과학부는 니카라과 대운하 건설과 관련한 지능형 물류인프라 사업 수주를 타진하기 위해 18일 니카라과에 대표단을 파견, 니카라과 대통령 정무수석과 통신우편부 장관 등 고위관계자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니카라과 대운하는 2015년부터 2019년까지 5년간 총 길이 286km 규모로 건설될 예정이다. 파나마 운하의 3배에 달하는 규모로, 올해 6월 중국계 홍콩니카라과운하개발이 건설권과 50년 운영권을 확보했다. 운하 자체는 중국계 자본으로 건설되지만, 니카라과 정부는 여기에 ICT를 접목해 지능형 물류허브를 구축키로 하고 한국에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최근 지난달 부산에서 열린 2014 국제전기통신연합(ITU) 전권회의에서 양국 관계부처 장관 회동을 통해 이같은 협력방안이 논의됐고, 18일 대표단 파견을 계기로 구체적 실무 논의가 시작되는 것이다.

니카라과 운하건설 노선을 따라 공항, 항만, 철도, 관광 등 대규모 인프라 건설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 가운데 우리나나는 니카라과 광통신망 구축사업을 전담할 예정이다. 대운하가 ICT를 접목한 지능형 허브 역할을 하기 위한 통신 인프라 기초작업을 한국이 맡는 것이다. 광통신망 구축사업에 투입될 예산은 1억달러 규모로 정부는 추산했다. 니카라과는 미주개발은행, 한국 대외협력경제기금(EDCF) 등을 통해 재원을 조달한다는 계획이다. 한국 통신제품과 기술 인력을 통해 광통신망을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미래부 관계자는 "이번 대표단 파견 결과, 국가적 사업진출 방안이 필요하다고 판단하면 기획재정부, 외교부 등 관계부처가 총출동하는 범부처 니카라과 태스크포스(TF) 구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정근기자 antilaw@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