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위협 정보분석, 6시간서 30분으로 단축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미래창조과학부는 작년 '3·20 사이버테러', '6·25 사이버공격' 등을 계기로 16개 관계부처 합동으로 추진한 '국가 사이버안보 종합대책'을 통해 사이버 대응 체계가 크게 강화됐다고 16일 밝혔다.

우선 범국가적인 사이버위협 발생 시 청와대가 '컨트롤타워'를 맡고 미래부(민)·국가정보원(관)·국방부(군) 등이 분야별 책임기관으로서 유기적으로 협력하는 종합 대응 체계를 구축했다. 또 지난 8월 '사이버위협 정보분석·공유시스템'(C-TAS)을 본격 가동함으로써 사이버 위협 분석시간을 기존 6시간에서 30분으로 크게 단축했다. C-TAS는 각종 사이버위협 정보를 연관 분석해 사이버공격 시도를 신속히 탐지한 뒤 이를 유관기관과 실시간 공유하는 시스템이다. 이와 함께 범정부 로그분석시스템(nSIMS)을 구축, 디도스(DDoS, 분산서비스장애) 등 행정·공공기관에 대한 사이버공격 대응력을 개선했다.

아울러 공무원에 '정보보호' 직류를 신설하고 '화이트해커'를 매년 240명씩 양성하기로 하는 등 정보보호 인재 양성 사업도 본격 추진한다.

피싱·파밍·스미싱 대응시스템을 구축해 악성앱 유포지 등을 신속하게 차단하고 스마트폰에 모바일 백신앱·스미싱 차단앱 등을 기본 탑재하도록 하는 등 최근 급증하는 전자금융사기 피해 예방을 위한 다양한 대책도 마련했다. 또 기업의 자율적 정보보호 투자를 촉진하고자 ▲ 정보보호 시설·제품 투자비용의 세액공제 확대(7→10%) ▲ 연구개발·기술자문 등 정보보호 서비스에 대한 25%의 조세감면 적용 ▲ 정보보호 신규 인력 채용시 1인당 월 90만원의 인건비 지원 등을 핵심으로 한 '정보보호 투자 활성화 대책'을 마련한 바 있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