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 가발’‘내비게이션 깔창’기발한 아이디어들

KAIST 웨어러블 컴퓨터 경진대회 최첨단 기기 쏟아져

  •  
  • 입력: 2014-11-13 10:06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항암치료 과정에서 탈모 때문에 고민하는 암환자를 위해 개발했습니다."

'2014 웨어러블 컴퓨터(Wearable Computer) 경진대회'가 13일 KAIST(한국과학기술원) 교내 KI빌딩에서 개막했다.

웨어러블 컴퓨터는 이동 중에도 컴퓨터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신체 또는 의복에 착용할 수 있게 제작된 컴퓨터이다.

이틀 동안 열리는 이번 대회에는 전국 대학에서 52개팀이 지원해 15개 팀이 본선에 진출했다. 건강관리 제품이 6점, 오락·정보 제품이 9점이었다.

성균관대 'ACE' 팀이 출품한 '암 환자를 위한 스마트 가발'은 항암 환자를 위한 가발 기능과 함께 가발 내부에 심박수 측정센서와 체온 측정센서를 내장해 갑자기 쓰러지는 등의 응급 사고를 인식할 수 있는 제품이다.

영남대 'JARVIS' 팀의 '오토바이 운전자의 안전을 고려한 스마트 헬멧'은 운전 중 뒤를 살피기 어려운 오토바이 운전자를 위해 헬멧에 후방카메라 영상과 휴대전화 내비게이션 영상 기능 등을 갖춘 스크린을 설치했다.

충남대 'GROW' 팀은 물속에서 가시광선이 아닌 초음파로 앞을 볼 수 있는 스마트 수경을 개발해 시야가 확보되지 않는 수중 구조 현장 등에서 구조대원들의 시야를 확보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이밖에 마우스 없이 모션 및 음성인식 기술로 프레젠테이션 페이지를 넘길 수 있는 'PPT 제어복', 스마트폰을 보지 않고 길을 찾을 수 있는 '내비게이션 깔창' 등이 출품됐다.

대회위원장인 유회준 KAIST 전기및전자공학과 교수는 "차세대 스마트 기기로 시계, 안경, 의류 등에 IT기술을 적용한 웨어러블 기기가 주목받고 있다"며 "올해로 10회째를 맞는 이번 대회에서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스마트 기술이 융합된 최첨단 기기를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회 기간 '웨어러블 컴퓨터 워크숍'이 함께 열려 삼성전자, LG전자, KT 등 국내 IT기업 전문가들이 '입는 컴퓨터의 융합기술 및 동향'을 주제로 강연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