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 호황에 실리콘웨이퍼 출하량 고공행진

3분기 전년대비 11% 증가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반도체 업황 호조가 이어지면서 재료인 실리콘웨이퍼 출하량도 증가세를 이어갔다.

11일 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SEMI)의 최근 보고서에 의하면 3분기 전 세계 실리콘웨이퍼 출하량(면적 기준)은 25억9700만제곱인치로 지난 2분기 25억8700만제곱인치에 비해 0.4% 늘어났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11% 증가한 수치다.

히로시 스미야 SEMI SMG 위원장은 "지난 2분기 실리콘 웨이퍼 매출 최고치를 기록한 뒤 최근 3개월 동안 안정적인 성장을 유지하고 있다"며 "올해 3분기까지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0% 더 증가했다"고 말했다. 올 1∼3분기 누적 출하량은 75억4800만제곱인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 늘었다.

한편 실리콘웨이퍼는 고순도의 실리콘(규소)을 단결정으로 성장시킨 뒤 얇게 잘라서 만든 원판이며, 컴퓨터와 통신제품·소비자가전 등에 쓰이는 집적회로의 재료가 된다.

박정일기자 comja77@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