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보안 전문가가 되려면?” 미래부, 진로 가이드북 제작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해킹 사고가 빈발하고 사이버 범죄가 잇따르면서 사이버보안 전문가를 꿈꾸는 이도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막상 어떤 공부를 해야 할 지, 직업은 어떤 것이 있을지 정보가 많지 않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사이버 보안 전문가를 꿈꾸는 인재들에게 진로 결정을 지원하고, 경력 개발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정부에서 추진하고 있는 정보보호 교육정보 등을 망라한 '정보보호 진로 가이드북'을 제작ㆍ배포한다고 29일 밝혔다.

가이드북은 정보보호 산업 및 인력의 정의, 동향과 특징에 대한 설명과 정보보호 직업의 정의, 직업 분류, 직업의 역량별 교육방법, 정부지원 교육훈련 정보 등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보안제품 개발자, 침해사고 대응 전문가, 디지털포렌식 전문가, 악성코드 분석 전문가, 보안 컨설턴트, 기업 임원급인 최고보안관리자 등 정보보호 7대 분야 직업에 대한 역량을 분석해 각 분야별로 필요한 이수교과목을 직업별·수준별로 정리한 교육·훈련 로드맵을 책에 담았다. 현장 전문가의 인터뷰도 포함시켜 해당 직군에 대한 생생한 정보를 얻을 수 있게 한 것도 장점이다. 우수두뇌 양성 프로그램(최정예 사이버보안 인력양성, 차세대 보안리더 양성 프로그램), 고용계약형 정보보호 석사과정 및 대학 정보보호 동아리 지원사업 등 미래부의 정보보호 인력 양성 사업에 대한 정보도 함께 담았다. 아울러 국내 정보보호학과가 설치된 전문대학·대학교·대학(원) 현황 및 정보보호 민간 교육기관 정보, 자격정보 등도 수록했다.

안내서는 정보보호분야 전문가 및 가이드북 주 이용자인 정보보호 전공자들이 제작ㆍ검수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고, 모든 설명에 애니메이션을 활용해 누구나 이해하기 쉽게 제작되었다. 강성주 미래부 정보화전략국장은 "최근 다양한 산업에서 정보보호 인력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데, 정보보호 분야에 관심 있는 학생 및 구직자들에게 '정보보호 진로 가이드북'이 진로 결정 및 경력 개발에 큰 도움이 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미래부는 '정보보호 진로가이드북'을 정보보호 분야 특성화 고등학교 및 대학교 등에 배포하고, 언제든지 열람할 수 있도록 한국인터넷진흥원 KISA아카데미 홈페이지(academy.kisa.or.kr)에 게재할 예정이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