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오미, 스마트폰 사용자 정보 데이터 수집 의혹

인도 공군 “문자메시지 등 베이징 본사 전송”… 사용금지 권고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인도 공군이 중국제 스마트폰 샤오미의 보안 문제를 우려해 사용 금지를 권고했다고 인터내셔널비즈니스타임스 인도판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도 공군은 지난주 샤오미 스마트폰이 사용자정보를 베이징의 본사로 전송한다며 감청 대상이 될 수 있으니 공군 장병과 그 가족들에게 사용하지 말라고 권고했다.

공군은 실험 결과 샤오미의 레드미 1S 스마트폰이 전화번호와 사용자 이름, 기기 고유번호뿐 아니라 전화번호부와 문자 메시지까지 베이징의 IP 주소로 전송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샤오미는 "공군이나 관계 당국으로부터 보안과 관련한 이의를 받지 못했고 단지 언론 보도만 접했다"면서도 적극적으로 해명에 나섰다.

유고 바라 샤오미 부사장은 "샤오미가 클라우드 서비스와 같이 사용자의 동의가 있을 때에만 데이터를 수집하며 이때에도 최고수준의 암호화 작업을 거치기에 사용자의 정보는 안전하다"고 인도 언론에 밝혔다.

샤오미 측은 또 이번 논란과 별개로 올해 초부터 중국 외 사용자들을 위해 각국에 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정보를 옮기고 있다며 인도에는 내년에 데이터 센터를 설립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7월 미3로 인도 시장에 진출한 샤오미는 지금까지 인도에서 12만대의 미3를 판매했으며 최근 출시한 레드미 1S는 50만대가 판매된 것으로 추산된다. 디지털뉴스부 dtnews@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