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비난하던 택시업계, 돌연 손잡은 사연

“추가적인 콜택시 플랫폼 긍정적”… 서울택시 제휴 ‘우버택시’출시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국내서 퇴출 압박을 받고 있는 우버가 택시업계와 손을 잡고'우버 택시' 서비스를 선보였다. 불법 운송을 알선하고 있다며 자신들을 비난하던 택시업계를 우군으로 만든 것이다. 우버 퇴출 움직임에 나섰던 정부와 서울시의 입장이 어떠한 방향이 될지 관심사다. 우버가 불법 논란을 딛고 서비스 확장에 속도를 내면서 콜택시 앱을 선보였거나 앞으로 선보일 기업들과의 경쟁도 불가피할 것으로 예상된다.

23일 우버테크놀로지는 서울에서 택시기사들과 제휴해'우버 택시'서비스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우버 택시는 우버가 국내에서 세 번째로 출시하는 서비스다. 지난해 우버는 한국 진출과 함께 프리미엄 리무진 차량을 연결해주는'우버 블랙'을 선보였고, 지난달 일반 차량을 공유할 수 있는'우버 엑스'시범서비스를 출시한바 있다.

우버가 앞서 선보인 두 서비스와 달리 우버 택시는 '우버가 불법 운송을 연계해주고 있다'는 논란을 잠재우기 위한 용도로 활용될 전망이다. 서울 외 지역 확장용으로 우버 택시 활용도 예상된다. 지자체 택시 사업자들과 손잡고 택시 서비스를 선보인다면 우버에 대한 큰 반감 없이 지역 시장에 진출할 수 있기 때문이다. 우버가 택시 업계와 협력을 이끌어내면서 우버에 대한 반감도 다소 누그러지는 분위기다.

택시 업계는 여전히 앞선 두 서비스에 대해 반대 입장을 명확히 했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 관계자는 "한쪽에서 합법적인 영업을 하면서 다른 한 쪽에선 불법을 이어가는 건 안된다"며 "우버가 이제는 현실을 직시, 렌터카나 자가용에 대한 유상 운송 행위는 손을 떼야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는"정식으로 앱을 이용해 콜 사업만 한다면 (우버 국내 서비스를)반대 할 이유가 없다"며 "(우버 택시출시로)시민들이나 택시 사업자들에게 추가적인 콜택시 플랫폼이 생겼다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동안 국토교통부나 서울시가 우버를 불법 사업자로 규정했지만, 우버 택시의 경우 합법적인 서비스이기 때문에 무조건 우버를 몰아세울 순 없게 됐다. 우버 택시 출시를 시작으로 콜택시 앱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계 간 경쟁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그동안 국내 콜택시 앱 시장은 이지택시, 단골택시 등 일부 사업자에 국한됐다. 그러나 이번 우버 택시 출시 뿐 아니라 연말 서울시, 다음카카오 등의 택시 앱 출시가 예상돼 업계 간 경쟁이 불가피하다.

이지택시 관계자는 "경쟁자들이 생겨서 시장 판을 키울 수 있다는 점은 긍정적이지만, 콜택시 사업은 이용자(소비자)만 많이 확보한다고 해서 성공했다고 볼 수 없다"며 "이지택시는 전국 서비스를 준비 중이고 각 지역별로 관리 인력을 배치하는 등 더 앞선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지선기자 dubs45@
▶김지선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