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원성·항생제 내성 유전자 검색 DB 구축

한국생명공학연구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병원성·항생제 내성 유전자 검색 DB 구축

병원성 유전자와 항생제 내성 유전자를 검색·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이 구축됐다. 국가 재난성 감염병 및 슈퍼박테리아 등을 진단하고 예방하는 데 활용될 전망이다.

한국생명공학연구원은 바이오합성연구센터 윤성호 박사(사진)팀이 병원균 내 감염병 관련 유전자와 항생제 내성 유전자에 관한 관련 정보를 데이터베이스화한 'PAIDB 2.0'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미생물 유전체 내 특정 유전자들은 다른 균주로 쉽게 이동할 수 있으며, 이들 대부분이 병원성 및 항생제 내성 유전자를 갖고 있어 다른 균주로 확산되면 신·변종 병원균 출현으로 이어진다. 특히 항생제 내성 유전자군의 병원균으로 전파되면 강력한 항생제에도 죽지 않는 슈퍼박테리아가 생길 수 있다.

연구팀은 지금까지 알려진 1331개 병원성 유전자와 108개의 내성 유전자를 조사하고, 2673종의 미생물 유전체를 분석함으로써, 1596개의 병원성 유전자군과 210개의 항생제 내성 유전자군을 예측했다. 또 병원성 유전자군 및 내성 유전자군을 탐지할 수 있는 검색엔진을 업그레이드해 신규 및 기존 미생물의 병원성 및 항생제 내성 유무를 분석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개발했다.

대전=이준기기자 bongchu@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추천기사



가장 많이 본 기사

스타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