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진흥원, 몽골 사이버보안 마스터플랜 수립 지원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은 21일 ITU 전권회의가 개최되고 있는 부산 벡스코에서 몽골 통신규제위원회(CRC)와 사이버위협 공동 대응에 대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측은 협력약정을 통해 몽골 국가 사이버보안 마스터플랜 수립에 관한 지원과 협력을 하기로 했다. 인터넷침해대응체계 구축, IPv6 보안기술 공유, 정보보호 인력양성, 정보보호전문가 초청교육, 공동워크숍 등 사이버보안 전 분야에 걸친 협력도 함께 추진할 계획이다. 기관간 사이버위협 정보공유체계를 확립해 전 세계로 확대되고 있는 사이버 침해사고에 신속히 대응하고 피해 확산을 최소화 하는 부분에도 협력을 키워나가기로 했다.

몽골은 지난해 서울에서 개최된 세계사이버스페이스 총회에 참석해 한국과의 협력체계 구축에 많은 관심을 보인 바 있으며, 몽골 CRC 위원장의 제안으로 이번 협약을 추진하게 됐다.

백기승 인터넷진흥원장은 "이번 협력 추진을 통해 약 30개 국가와 구축한 글로벌 정보보호 협력체계를 더욱 강화하고, 우리의 정보보호 경험과 노하우를 전수해 국가간 정보보호 격차 해소와 국제사회 정보보호 리더십 확보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성기자 esther@dt.co.kr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