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준비생들 "지원자들 높은 스펙 부담"

46% "취업스트레스 극심"

  • 프린트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취업준비생들이 가장 힘들어하는 항목으로 '지원자들의 고스펙화'를 꼽았다. 취업준비생들은 하반기 본격적인 채용시즌을 앞두고 경쟁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고 있다는 분석이다.

잡코리아 좋은일 연구소가 취업준비생 1174명을 대상으로 '하반기 공채 준비'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이 드러났다.

'하반기 공채에 있어 가장 힘든 점은 무엇인가'란 질문에(*복수응답) '지원자들의 고스펙화'가 응답률 58.2%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줄어든 채용공고(44.9%) △까다로워진 자소서 항목(35.2%) △채용공고 서칭(11.4%) △한국사 시험 등 순으로 조사됐다. '공채를 준비하는데 있어 가장 부족한 점이 무엇인가'란 질문에는 '토익점수'라고 답한 응답자가 전체 48%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영어말하기점수(40.3%) △자격증(29.2%) △자기소개서 작성(27.2%) △인턴경험(26.7%) 순으로 나타났다.

취업스트레스를 묻는 질문에는 '매우 심각하다'가 46.3%비율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심각하다(37.9%) △보통(13.3%)를 기록했으며 심각하지 않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하반기 입사지원 횟수를 묻는 질문에는 평균 15회로 집계됐다. 이들의 서류전형 합격 횟수는 평균 2.1회였으며, 서류전형 합격률은 평균 14.5%로 나타났다. 10번 입사지원하면 약 1.5회 정도 서류전형을 통과하는 셈이다. 최창호 운영위원장은 "단순히 스펙을 높이는데 목표하기 보다는 남들과 차별화되고 지원하는 직무와 기업에 맞춰진 인재임을 어필하는 전략을 세워야한다"고 조언했다.

박지성기자 jspark@
▶박지성기자의 블로그 바로가기




[저작권자 ⓒ디지털타임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가장 많이 본 기사